정부, 유럽발 무증상 내국인 입국자 코로나검사 방식 변경..2차 감염 괜찮나
정부, 유럽발 무증상 내국인 입국자 코로나검사 방식 변경..2차 감염 괜찮나
  • 신동찬 기자
  • 승인 2020.03.24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오후 2시부터 유럽발 무증상 내국인 입국자 자가격리 후 입국 3일내 코로나19 진단검사...해외유입으로 인한 2,3차 감염 피해 우려
정부가 유럽발 입국자 중 무증상 국내인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 방식을 24일 오후 2시에 자가격리후 입국 3일내 검사로 바꿨다. 이로인한 2,3차 감염이 우려된다.(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정부가 유럽발 입국자 중 무증상 국내인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 방식을 24일 오후 2시에 바꿨다. 자가격리 후 관할 보건소에서 입국 후 3일 이내 검사로 바꾼 것이데, 무증상 감염자로 인한 국내 감염이 우려된다.

24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위원회(중대본)에 따르면, 지난 22일부터 유럽발 모든 입국자에 대해 코로나 19 진단검사가 시행되고 있다. 그런데 입국자 중 유증상자가 너무 많아 장시간 대기하는 등 혼란이 빚어졌다. 지난 23일 입국자 1203명 중 유증상자는 101명이나 됐다. 무증상자는 1102명이었다. 현재 이들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사 시행 중이다.

이에 정부가 내놓은 차선책이 바로 내국인 중 무증상자에 대한 검사방식 변경이다. 기존에는 내국인이든 외국인이든 상관없이 모든 유럽발 입국자는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했다. 유증상자는 검역소 격리시설, 무증상자는 지정된 임시 생활시설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그러나 이날 오후 2시부터 내국인 중 무증상자의 경우 자가격리를 실시하면서, 관할 보건소에서 입국 후 3일 이내 검사를 받는 것으로 바뀌었다.

무증상자 중 외국인은 시설 격리 후 검사가 진행된다. 장기 체류자는 음성인 경우 14일간 자가격리 조치하고, 단기 체류자는 능동감시를 받게 된다. 이같은 조치로 확보된 기준 입국자 검사대기 격리시설 중 일부를 유증상자 격리시설로 전환해 사용된다. 유증상자는 현행과 동일하게 공항에서 검사를 실시하고 양성일 경우 중증도에 따라 입원 또는 시설 격리된다.

정부가 내국인 무증상자에 대한 검사 방법을 바꾼 이유는 유증상자 중심으로 검역 대응 체계를 효율화하기 위함도 있겠지만 현재 유럽발 입국자 약 90% 내외가 유학생, 출장, 주재원과 가족, 교민 등 등내국인이라는 점 때문이다. 내국인의 경우 자가격리조치 중 검사를 받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무증상자 중 확진자가 있을 수도 있고 이들 중 일부가 자가격리조치를 제대로 시행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이다. 해외 유입으로 인한 국민의 2, 3차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다. 이에 대한 추가대책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이날 중대본 관계자는 신규확진자 76명 중 해외유입 관련 사례가 22(28.9%)으로 유럽 등에서의 해외유입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해외여행자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