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봄은 찾아왔다..서울시가 꼽은 봄 꽃길 160선
코로나19에도 봄은 찾아왔다..서울시가 꼽은 봄 꽃길 160선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3.23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고 작은 도심 공원부터 가로변, 하천변, 골목길 등으로 총 길이만 무려 237.5㎞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지친 서울시민의 마음을 달래줄 봄 꽃길 160선을 소개했다.(사진: 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서울에 봄이 찾아왔다.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지친 서울시민의 마음을 달래줄 봄 꽃길 160선을 소개했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에 선정된 봄 꽃길 160선은 크고 작은 도심 공원부터 가로변, 하천변, 골목길 등으로 총 길이만 무려 237.5이다.

이번에 소개된 봄 꽃길 160선은 공원 내 꽃길 49개소(경춘선 숲길, 서울로 7017, 북서울꿈의숲, 서울 식물원, 남산, 서울대공원 등) 가로변 꽃길 69개소(영등포구 여의동·서로, 광진구 워커힐길, 금천구 벚꽃로 등) 하천변 꽃길 34개소(한강, 중랑천, 성북천, 안양천, 청계천, 양재천 등) 녹지대 8개소(강북 우이천변 녹지대, 양재대로 녹지대 등)로 총 160개소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서울시는 160개소의 봄 꽃길을 장소 성격에 따라 드라이브에 좋은 봄 꽃길 산책과 운동하기에 좋은 봄 꽃길색다른 꽃을 감상할 수 있는 봄 꽃길 봄을 만끽할 수 있는 꽃길 등 4개 테마로 분류해 시민들이 서울 봄 꽃길을 쉽게 찾을 수 있게 정리해 놓아 실질적인 도움이 될 전망이다.

드라이브하기 좋은 봄 꽃길은 종로 인왕산길, 광지 워커힐길, 강서구 곰달래로, 금천 벚꽃로다 .인왕산길은 개나리, 진달래, 벚꽃을 순차적으로 감상할 수 있다. 사직공원에서 황학정을 거쳐 북악스카이웨이 초입에 이르는 인왕산길은 서울 도심에서 꽃을 즐기며 여유롭게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는 길이다. 광진구 워커힐길은 서울의 대표적인 드라이브 코스로 2차로 도로를 따라 핀 오래된 왕벚나무의 벚꽃이 화려하다. 금천구 벚꽃로는 십리에 걸쳐 피어난 벚꽃을 드라이브하면서 볼 수 있다.

산책과 운동하기 좋은 봄꽃길은 한강과 성동구, 광진구, 중랑구, 동대문구를 연결하는 중랑천 등 하천따라 조성된 곳이다.

붓꽃, 이팝나무꽃, 야생초화류 등 색다른 꽃을 감상할 수 있는 봄꽃길은 서울창포원, 청계천로, 성북구 월계로, 동작구 상도로, 송파구 로데오거리 이팝나무길’, 양천구 신트리공원, 강동구 허브천문공원 야생초화류와 허브류 꽃길’, 한강, 중락청 둔치유채꽃길등이다.

봄을 만끽할 수 있는 꽃길은 서울로 7017, 중랑캠핑숲, 북서울꿈의숲, 남산, 어린이대공원, 서울대공원, 경춘선 숲길, 국립현충원, 안산, 석촌호수, 서서울호수공원, 삼청공원, 서울식물원 등이다.

최 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람이 많이 모이는 봄 꽃 명소보다는 집 주변 가까이서 소소한 봄꽃을 즐기는 색다른 지혜가 필요하다선정된 서울 봄 꽃길을 확인하여, 집 근처 가까운 곳으로 가볍게 산책하는 것도 실내에만 있어 답답했던 과 마음을 전환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단 마스크 착용 및 외출 후 손씻기 등 개인위생을 꼼꼼하게 챙기는 것이 반드시 선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간기상업체 케이웨더는 올해 서울의 봄꽃이 피는 시기가 작년보다 5~8일 빠를 것으로 예상했다. 봄 꽃은 평년보다 일주일 가량 정도 이르게 필 것으로 예상되며, 개나리의 경우 서울 등 중부지방은 이달 17~28일경 피기 시작하겠으며, 진달래는 이달 20~ 30일 사이에 피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반적으로 봄꽃의 절정 시기는 개화 후 일주일 정도 소요되는 점을 고려하여 서울 등 중부지방의 경우 봄 꽃 절정은 이달 24일부터 내달 6일경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