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납품 막힌 친환경 농산물, 집에서 소비해요"
"코로나19로 납품 막힌 친환경 농산물, 집에서 소비해요"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3.20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코로나19로 학교급식 납품 예정 친환경 농산물 판로 확보 위한 꾸러미 캠페인 추진
전북 농산물꾸러미 5천 개, 제주한라봉 3천 박스, 제주천혜향 1천 박스 소비 목표
 20일부터 서울에 급식 공급하는 9개 시‧도 농산물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선주문 판매도
(사진: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코로나19 감염 사태 여파로 각급학교의 개학이 오는 4월로 연기됨에 따라 학교급식으로 납품 예정이었던 친환경 농산물이 소비되지 못해 농가들의 피해가 크다. 특히, 신선한 채소는 유통기한이 짧아, 이미 생산된 농산물을 빨리 소비하지 않으면 그대로 폐기처분해야 하는 상황이다. 경기, 강원 등 전국 9개 시·도는 약 812톤 가량의 학교급식용 친환경농산물 피해를 봤고 경기, 충남, 경남, 전북, 제주 5개 시·도의 피해액은 약120억 정도로 파악된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어려움에 처한 농가를 돕기위해 친환경 농산물 판매를 돕기로 했다. 

20일 서울시는 ‘한국친환경농업협회’의 도움 요청을 받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농가 돕기를 위해 채소, 한라봉, 천혜향 등으로 구성된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구매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구매 캠페인은  ▲성된 '전북 농산물 꾸러미 5000개' (감자, 양파, 대파, 시금치 등 6가지 품목으로 구성)▲'제주 한라봉 5Kg 3000박스' ▲'제주 천혜향 5Kg 1000 박스'가 소진될 때까지 진행한다.

서울시는 시 본청과 투출기관, 사업소 등 직원들을 대상으로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캠페인을 우선적으로 진행, 1차적으로 약 800만원을 주문한 상태로, 개학이 연기된 만큼 직원들이 꾸준히 참여할 수 있도록 운영할 방침이다. 

일반인 참여도 가능하다. 해당 시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구입 방법은  ‘친환경농산물의무자조금관리위원회’ 홈페이지 배너를 통해 친환경 농산물을 신청하면 된다.  꾸러미 상품은 원하는 주소지로 택배 발송된다.

또한 서울시에서는 서울학교급식을 공급하고 있는 광역시·도 9개 지역 생산농가에서 재배한 농산물로 제작된 친환경농산물꾸러미 5000개 판매를 지원한다. 물류비, 인건비 등을 고려해 최소 2500세트 주문시에 판매할 예정이다.  충북 대표 산지 홈페이지를 통해 이달 20일부터 24일까지 주문할 수 있다.

친환경농산물꾸러미는 친환경인증을 받은 채소, 과채류(감자, 양파, 파프리카, 모듬쌈, 방울토마토, 근대, 시금치, 애호박, 팽이버섯, 무) 10개 품목으로 구성된다. 

꾸러미 가격은 택배비 포함 1박스당 2만원이다. 

배송은  이달 30일과 4월 2일 2차에 걸쳐 일괄 배송 예정이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구매 캠페인은 도매가 하락과 코로나19의 여파 등으로 인한 소비 침체로 피해를 입고 있는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면서, “지역 농가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모두가 상생할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의 동참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 코로나19로 피해 받는 지역농가를 꾸준하게 지원하기 위해 오는 4월 1일부터 12일)까지 상생상회와 11번가, 신한카드와 함께 수수료 0% 온라인 직거래인  #힘내라대한민국 #전국동네를응원해요  ‘상생상회 온라인 기획판매전’을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