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7017, "서울에 봄이 왔어요"... 장수만리화, 영춘화, 풍년화 꽃망울 터뜨려
서울로7017, "서울에 봄이 왔어요"... 장수만리화, 영춘화, 풍년화 꽃망울 터뜨려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3.1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보행로 서울로 7017에 장수만리화, 영춘화, 풍년화, 히어리, 산수유 등 봄의 시작 알리는 노란 꽃들 꽃망울 터트려
 
서울로 7017 봄꽃 개화, 장수만리화 (사진: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녹색보행로 서울로 7017에 꽃들이 꽃망울을 터트리며 서울에 봄이 왔음을 알려주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우리 생활이 연일 요동치고 있는 가운데서도 봄은 어김없이 찾아와 우리 마음을  위로하는 듯 하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로 7017에는 장수만리화를 비롯, 영춘화, 풍년화, 히어리, 산수유 등 봄에 어울리는 노란 꽃들을 피우는 식물들이 먼저 개화했으며 진달래, 매화, 수호초 등이 앞다투어 개화를 준비하고 있다.

가장 먼저 봄이 왔음을 알려주는 식물은 '장수만리화' 로 개나리꽃과 비슷하게 보이지만 꽃이 모여피고줄기가 곧게 뻗는 형태로 자란다.

서울로 7017에는 50과 287종의 서울에서 생육 가능한 식물들이 자라고 있어, 여느 식물원과 견줘도 뒤지지 않을 정도로 많은 식물들을 볼 수 있다. 

서울로 7017은 식물의 종별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17년 5월 개장 시 228종이었던 식물들을 이동식 화분을 활용해 동일 과 내에서 287종(2018년 12월 기준)으로 늘렸고 앞으로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계절별 다양한 꽃의 개화 시기에 맞춰 5월에는 장미, 7월에는 수국, 10월에는 글라스 등 이동식 화분을 활용해 계절별 특화 꽃길 조성을 계획 중이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분위기가 많이 침체된 상황이지만, 서울로 7017에 핀 봄 꽃을 보면서 잠시나마 마음의 여유를 가질 수 있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