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부터 인천發 항공기 탑승 전 3단계 발열체크 받는다..37.5℃ 이상 탑승거부
5일부터 인천發 항공기 탑승 전 3단계 발열체크 받는다..37.5℃ 이상 탑승거부
  • 복요한 기자
  • 승인 2020.03.05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터미널 진입, 출발층 지역, 탑승게이트 3단계 걸쳐 열화상 카메라와 체온계 이용 발열체크
오늘(5일)부터 항공기를 이용해 해외에 나가려면 3단계 발열체크를 받아야 한다.(사진: 국토부)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오늘(5)부터 항공기를 이용해 해외에 나가려면 3단계 발열체크를 받아야 한다.

이날 국토교통부(국토부)에 따르면, 오늘부터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여객은 터미널 진입, 출발층 지역, 탑승게이트 3단계에 걸쳐 열화상 카메라와 체온계를 이용한 발열체크를 받아야 한다. 1단계인 터미널 진입은 발열체크 등이 이뤄진다. 이때 37.5이상인 경우 공항 내 설치된 검역조사실에서 기초역학조사를 받을 수 있음을 안내받는다.

2단계 출발층 지역에서는 보안구역에 들어가기 전 한번 더 발열체크를 실시하고, 37.5이상이면서 상대국 요청(발열자에 대한 입국제한)이 있는 노선의 경우 항공사에 인계 등 발권취소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가 이뤄진다.

3단계 탑승게이트는 항공사가 비접촉 체온계를 이용해 발열을 체크한다. 이 노선에서는 발열 확인 시 탑승이 거부될 수 있다.

국토부 김상도 항공정책실장은 이번조치를 통해 공항도착부터 출국까지 촘촘한 방역체계를 구축하여, 국내·외 여객에게 안전한 항공서비스를 제공하고 우리나라 공항의 안전성과 신뢰도를 국제사회에 알리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출국 전 발열체크는 우리 국민의 미국 등 외국으로의 항공이동 편의를 지속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출국 시 발열체크 등으로 인해 시간이 소요될 수 있으니 평소보다 공항에 일찍 도착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