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구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동작구에선 신천지 교인 확진
서울 영등포구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동작구에선 신천지 교인 확진
  • 신동찬 기자
  • 승인 2020.02.29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등포구청, 여의동 거주 60대 남성 28일 저녁 11시 확진...여의도 파크원 확진자 추가
동작구, 신천지 교인 60년생 여성 29일 확진...신천지 과천 예배 참석
29일 영등포구에서는 구민과 여의도파크원 직원 등 2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고, 동작구에서는 신천지 교인 1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서울 영등포구에서도 첫 확진환자가 나왔다. 동작구에서는 신천지 교인 1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서울 영등포구청은 코로나19 첫 번째 구민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29일 밝혔다.

영등포구청에 따르면, 영등포구 첫 구민 확진자는 60대 남성으로 여의동 수정아파트에 거주 중이다. 그는 지난 17일 감기몸살 증상이 나타났으나 곧 호전됐다. 지난 24일 다시 증상이 발현돼 28일 오전 11시 경 여의도성모병원에서 검사를 진행해 당일 저녁 11시경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의 이동경로 등 역학조사가 진행 중에 있다.

영등포구청은 확진자와 밀접접촉자(동거인인 배우자, 인근 거주하는 딸, 사위, 손자) 모두 자가격리하고 발열체크 등 건강상태를 모니터링 중에 있다며 해당 거주지와 주변 방역을 초지했다고 밝혔다.

또한 여의도 파크원 건설현장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이번 확진자는 인천시민(0대 남성)으로 포스코 건설 직원이다. 여의도 파크원 건설현장 근무자로 동일 건설현장 첫 확진자(인천시민, 40, 남성, 포스코건설 직우너)의 밀접접촉자다. 지난 27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다. 그는 자택 주소지는 인천이나 평일에는 여의동 숙소(시범아파트)를 이용하고 있다. 그는 지난 21일 오한, 두통, 발열 증상이 있었고 28일 여의도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진행, 28일 저녁 11시경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현재 이번 환자의 이동경로 등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영등포구청은 파크원 건설현장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직원 숙소, 건설현장 및 인근상가, 지하철역에 대한 방역과 함께 여의도 인근 아파트 단지에 대해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영등포구청은 포스코 건설현장 직원 관내 숙소를 전수조사해 숙소폐쇄 등 전면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동작구에서도 두 번째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번 확진자는 신천지 교인이다.

이날 동작구청에 따르면, 동작구 두 번째 확진자는 사당동에 거주하는 60년생 여성으로 그녀는 지난 16일 과천 신천지 예배에 참석했다. 이후 28일 과천시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29일 확진통보를 받았다. 그녀는 현재 자가격리된 상태로 병상 배벙 신청을 완료하고 기다리는 중이다. 현재 증상은 없고 기저질환 또한 없는 상태다. 동작구청은 이번 확진자에 대한 이동경로 등 역학조사를 진행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