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갤럭시S20 ‘핑크’ 개통 첫날 41% 몰려... 인기 이유는
LG유플러스, '갤럭시S20 ‘핑크’ 개통 첫날 41% 몰려... 인기 이유는
  • 강진일 기자
  • 승인 2020.02.28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S20 전용색상 ‘핑크빛 기류’, 그레이-블루-화이트 뒤이어

스토리텔링 입힌 차별적 갤S20 디지털광고, 고객 이목 집중 ‘주효’
갤럭시 S20 클라우드핑크 (사진:LG유플러스)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LG유플러스의 삼성전자 갤럭시 S20 전용 색상 ‘클라우드 핑크’가 고객에게 인기몰이 중이다. LG유플러스는 스토리를 담은 자사만의 차별적 디지털 광고가 제품 인기에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28일 LG유플러스는 삼성전자 갤럭시 S20의 개통 첫날 자사 전용색상 ‘클라우드 핑크’가 전체의 41%를 차지하며 가장 높은 인기를 끌었다고 밝혔다. 예약가입 시 나타난 핑크 색상 비중 36.1%를 웃돌며, 실개통에서 더 큰 호응을 얻었다.

LG유플러스가 개통 첫날인 지난 27일 현황을 자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갤럭시 S20의 4가지 색상 중 LG유플러스 전용색상인 ‘클라우드 핑크’가 전체 개통 고객 중 41%를 차지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코스믹 그레이(24.9%), 클라우드 블루(18.8%), 클라우드 화이트(15.3%) 순이 었다. 

이와 같은 결과에 LG유플러스는 '업계 대비 차별적 갤럭시 S20 디지털광고가 전용 색상의 호응을 이끄는데 주효하게 작용했다'고 봤다. 해당  광고는 고객 혜택에 중점을 둔 스토리텔링을 보여주며, 차원이 다른 S20의 ‘선 넘는 기능’에 맞춰 LG유플러스 혜택도 ‘선을 넘어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단순히 모델이 단말을 보여주는 광고보다 고객들의 이목을 더욱 사로잡는다는 설명이다.

이번 디지털광고는 모델 선정에서도 차별화를 시도했다.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배우 전여빈은 지난 해 9월 종영된 인기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극중 거침없는 대사와 함께 ‘선 넘는 연기’를 펼쳐 똑부러지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LG유플러스는 배우 전여빈을 통해 ‘선 넘는 혜택’을 풍성하게 보여주고자 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갤럭시 S20은 핑크 색상을 찾는 20~30대 여성 고객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면서 “특히 함께 출시된 갤럭시 S20 플러스나 갤럭시 S20 울트라보다 크기가 작은 편이라 여성층의 수요가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