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31번째 환자, 감염경로 오리무중
대구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31번째 환자, 감염경로 오리무중
  • 신동찬 기자
  • 승인 2020.02.18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번째 환자, 기존 환자 접촉자도 해외여행이력도 없어...보건당국 현재 감염경로 조사 중
29~30번째와 같은 감염경로 불명확...지역사회 확산 우려
코로나 19 31번째 확진자가 대구에서 나왔다. (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18일 코로나 19  31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특히 이번 환자는 대구 지역에서의 첫 번째 환자다. 또한 해외 여행력도 없는 상황이다. 대구 지역 코로나 19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18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에 따르면, 대구 지역 첫 번째 신종코로나 확진자는 59년생 내국인 여성으로 대구 서성구 보건에서 검사 실시 후 양성을 확인받았다. 현재 국지 지정 이붠치료병원인 대구 의료원에 격리조치됐다.

31번째 환자는 해외 여행력이 없는데다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도 아니다. 코로나19 감염 경로가 오리무중이다. 대구 지역이 긴장할 수 밖에 없다. 현재 보건당국은 31번째 환자의 감염경로와 접촉자 등을 조사 중에 있다.

사실 감염경로가 불불명한 사례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29·30번째 부부 환자의 감영 경로도 불분명한 상태다. 이 부부환자는 해외 여행력이 없고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대본이 밝힌 29번째 환자의 접촉자는 지난 17일 기준 114명이 확인되었고,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등 조치 중이다. 29번째 환자는 지난 15일 흉부 불편감으로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응급실에 내원하였으며, 안암병원 응급실 내에서는 코로나19를 의심한 즉시 신속하게 격리가 이뤄졌다. 다만, 현재까지 의료진 및 직원 45, 환자 31명 포함 접촉자 76명이 확인되었고, 자가격리, 1인실 격리 등 조치 중이다.

이동경로를 보면 29번째 환자의 지난 4, 6, 9, 13~14일에 대한 이동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5일 그는 오후 250분경 서울시 종로구 소재 의료기관신중호내과의원(지봉로 61-1) 방문했고 오후 310분경 종로구 소재 보람약국(종로 326)에 들러 약을 구매했다. 320분경 종로구 소재 의료기관 강북서울외과의원(지봉로 29)을 방문했다. 7일에는 오후 220분경 종로구 소재 의료기관 신중호내과의원을 방문했다. 8일에는 오전 1130분경 종로구 소재 의료기관 강북서울외과의원 방문, 1140분경 종로구 소재 약국 봄약국 (지봉로 37-1) 방문했다. 10일에는 오전 950분경 종로구 소재 의료기관 강북서울외과의원 방문, 1015분경 종로구 소재 보람약국을 방문했다. 11일 오전 11시경에는 종로구 소재 의료기관 강북서울외과의원을 방문했다. 12일 오전 1050분경 종로구 소재 의료기관 강북서울외과의원을 방문했고, 115분경 종로구 소재 봄약국을 방문했다. 1511시 경 종로구 소재 의료기관 강북서울외과의원을 방문한 뒤 1145분경 성북구 소재 의료기관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응급실을 방문했고 이날 오후 4시경 음압격리실로 이동했다. 16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원인 서울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다.

한편, 이날 9시 기준 코로나 19 확진환자는 31명으로 이중 21명이 격리중에 있고, 10명이 격리 해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