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반떼·i30 총 49만1102대 화재 가능성 리콜
현대차, 아반떼·i30 총 49만1102대 화재 가능성 리콜
  • 전휴성 기자
  • 승인 2020.02.13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노후 차량의 ABS/ESC 모듈 전원부에 오일 또는 수분 등의 이물질 유입...내부합선으로 인한 화재 발생 가능성
현대차 아반떼와 I30이 화재 발생 가능성 때문에 리콜됐다.(사진: 국토교통부)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현대차 아반떼와 I30이 화재 발생 가능성 때문에 리콜됐다.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2005817일부터 2010817일까지 제작된 아반데 HD 414695대와 2006117일부터 20101213일까지 제작된 i30 FD 76407대 등 총 491102대의 경우 일부 노후 차량의 ABS/ESC 모듈 전원부에 오일 또는 수분 등의 이물질이 유입되어 내부합선으로 인한 화재 발생 가능성이 발견됐다. 이에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이달 17일부터 현대차 직영서비스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무상으로 수리(전원공급 제어 스위치 장착)를 받을 수 있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린다. 또한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