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관광 한류에도 기여(?)... 영화 ‘기생충’ 투어 코스 등 조성
영화 ‘기생충’, 관광 한류에도 기여(?)... 영화 ‘기생충’ 투어 코스 등 조성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2.13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서울관광재단이 만든 ‘기생충 촬영지 탐방코스’ 화제
영화 전문가와 함께하는 글로벌 팸투어 등 이벤트로 붐업 조성
K-pop, K-drama 이어 K-movie까지… 위축된 관광시장에 활력 기대
영화 기생충 촬영지 탐방코스 현장사진 (사진: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지난해 한국 영화 최초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 최근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및 국제영화상까지 총 4관왕을 수상한 한국 영화 ‘기생충’. 비단 영화뿐만 아니라 기생충의 촬영지도 관광 한류에 큰 역할을 담당한다. 

13일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영화 속 대표적인 서울 촬영지를 배경으로 ‘영화 전문가와 함께하는 팸투어’를 기획, 영화 속 숨은 이야기를 풀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벤트 성격의 팸투어 진행 후, 이를 관광 코스로 개발하는 방안도 구상하고 있다.

영화 속 주요 촬영지였던 마포구 ‘돼지쌀슈퍼’와 ‘기택 동네 계단’-종로구 ‘자하문 터널 계단’-동작구 ‘스카이피자’로 이어지는 <영화 '기생충' 촬영지 탐방코스’>는 이미 지난해 12월, 서울관광 홈페이지를 통해 소개돼 6만 뷰를 돌파했다. 

또한 서울시는 봉준호 감독의 또 다른 대표작품(괴물, 살인의 추억, 옥자, 플란다스의 개)의 서울 촬영지를 엮어 코스로 개발하고, 국내‧외 영화 팬, 영화 전문 리뷰어(인플루언서) 등과 함께하는 팸투어도 기획 단계에 있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영화 '기생충' 촬영지 탐방코스>를 통해 한국 영화의 위상을 제고하는 것은 물론, 한류도시 서울의 매력과 품격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또, 제2의 ‘기생충’과 같은 한류 콘텐츠를 지속 발굴하고 기획하여, 더 많은 관광객 유치에 힘쓸 예정이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새 역사를 쓰고 있는 영화 ‘기생충’의 서울 내 주요 촬영지는 국내뿐 아니라 외국 팬들도 찾는 성지순례 코스가 됐을 정도로 신드롬이자, 한류관광 그 자체”라면서, “K-POP, K-DRAMA에 이어 K-MOVIE까지 한류 콘텐츠에 대한 높은 세계적 관심이 현재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있는 우리 관광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