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7가지 초격차(超挌差) 학부모 되기’ (4) ... 초격차 학부모의 칭찬은 특별하다
[칼럼] '7가지 초격차(超挌差) 학부모 되기’ (4) ... 초격차 학부모의 칭찬은 특별하다
  • 김정연
  • 승인 2020.02.11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격차 학부모는 아이의 성장 위해 '칭찬'이라는 도구를 제대로 사용한다
시중에서 볼 수 있는 '칭찬' 관련 서적들. 칭찬의 중요함을 이렇게나 강조하고 있는데 과연 아이를 키우는데 '칭찬'이라는 도구를 어떻게 사용해야 할까. 칭찬을 제대로 사용할 때, 아이를 올바로 성장시키는 요긴한 도구가 될 것이다 (사진: 네이버 캡처)

[컨슈머와이드-김정연] 초격차 학부모는 아이의 성장을 위해 칭찬이라는 도구를 제대로 사용한다.  

칭찬을 들으면 누구나 기분이 좋아져야 한다. 그런데 상대방은 칭찬이라고 한 말과 행동이 비꼬는 것처럼 느껴지고 심지어 기분이 나쁜 경우도 있다. 
부모는 아이의 작은 일에도 칭찬을 '자주', 그리고 '잘' 한다고 자평한다. 반면 그 부모의 아이는 평소 부모로부터 칭찬을 받은 경험이 거의 없다고 한다. 참 희한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부모가 잘 한다는 그 많은 칭찬들은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칭찬에는 수준이 높고 효과가 확실하며 그 힘이 아이 스스로 성공의 길을 개척하게 하는 칭찬이 있는가 하면, 아이에게 도움이 전혀 안될 뿐만 아니라 오히려 악영향을 미치는 칭찬이 있다.    
‘무조건 칭찬은 많이 하면 좋다’라는 기존의 생각만 버린다면 기대이상의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는 칭찬기술을 배울 수 있다. 

먼저 ‘부모는 칭찬을 통해서 아이에게 무엇을 얻고자 하는가?’에 대한 답을 목표로 설정을 해야 한다. 이를 위해 부모는 평소 아이의 행동을 주의해서 잘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행동을 관찰해야 하는 이유는 실제 보이지 않는 생각, 의식 그리고 마인드에서 칭찬거리를 찾아내면 부모의 주관적인 판단과 감정이 개입되어 실제적인 칭찬의 효과를 거둘 수 없기 때문이다. 

예를들어, “우리 유리는 참 착해”라는 칭찬을 들은 아이는 자신의 어떤 모습에서 착하다는 것인지 모른다. 그래서 무리해서 착한 일들을 하기 위해 기를 쓰거나 부모가 할 말이 없어서  그냥 한 말이라고 생각하고 잊는다.  
“엄마 일을 도와주려고 방을 깨끗하게 정리하는 우리 장군이는 참 마음이 예쁜 아들이야”라는 칭찬은 예쁜 아들이 되기 위해서는 계속 방청소를 해야 한다는 명확한 메시지가  포함되어 있어 이 행동을 계속하게 된다. 
이렇게 작은 칭찬의 목표가 하나씩 성공한다면, 아이가 성장함에 따라 위대한 리더가  갖추어야 하는 행동과 어느 한 분야에서 대체 불가능한 전문가가 되기 위한 행동들이  차츰 칭찬의 목표가 되고 이 또한 달성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다음으로는 아이의 성향에 따라 칭찬 방법을 달리 사용할 필요가 있다. 
활발하고 사교성이 좋으며 친구가 많은 아이인 경우, 어느 정도의 대중이 있는 상황에서 칭찬하면 그 효과가 확연히 드러난다. 또 같은 칭찬을 몇 번이고 반복해도 싫어하지 않으니 이 점도 기억할 필요가 있다.  
내성적이고 쑥스러움이 많은 아이는 부모 중 한 쪽과 단둘이 조용한 데이트 시간을 만들어 진심을 담아 진지하게 칭찬하는 편이 좋다. 이 때 아이가 평소 가지고 싶어 했던  물건을 선물로 미리 준비하여 전달하면 도전과 의욕의 수준이 높아지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다소 비판적이고 분석적이며 따지기 잘 하는 아이일 경우에는, 부모의 추상적이고 불투명한 칭찬의 말은 오히려 부모를 무시하게 되는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치밀한 행동 관찰을 통해서 결과보다는 과정을 사실위주로 분명하게 전달하는 방식으로 칭찬해야 한다. 

이래저래 부모 노릇하기 참 힘든 세상이다. 뭐 이렇게 알아야 할 것도 해줄 것도 많은 지 고달프다. 그래도 아이의 미래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고 제대로 칭찬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시간이 흘러 원망보다는 감사를 받을 수 있는 길이라는 생각으로 해보는 수 밖에 없다. 

 

 

김정연 

인재를키우는사람들 대표 
(사) 한국멘토교육협회 컨텐츠 개발위원장 
(주)멀티캠퍼스(전 크레듀) 평가 교수 

inkisamentor@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