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후 월급 500만원', 평균 15.1년 근무해야 받는다
'세후 월급 500만원', 평균 15.1년 근무해야 받는다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1.30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급 500만원 받는데 평균 15.1년... 대기업이 중소기업보다 4.2년 빠르고 남성이 여성보다 1.9년 더 빨라.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세후 월급 500만원', 이는 2020년 연봉 실수령액을 기준으로 연봉 7400만원이 돼야 받을 수 있는 금액이다. 실제로 직장생활을 얼마나 하면 월급 500만원을 받을 수 있는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평균 15.1년이 걸렸다. 

30일 사람인이 기업 349개사를 대상으로 ‘월급 500만원(기본급, 세후 기준)까지 소요기간’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직장인들은 평균 15.1년차에 500만원을 받았다. 

세부적으로 보면 ‘10년차’(25.5%)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이어 ▲‘20년차 이상’(18.3%)▲‘15년차’(15.5%) ▲‘18년차’(8.9%)▲ ‘16년차’(4.3%)▲‘19년차’(4.3%) 등의 순이었다.

월급 500만원을 받는 데 소요되는 기간은 기업형태와 성별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였다. 

기업형태별로 살펴보면, ▲대기업 11.1년 ▲중소기업 15.3년으로, 대기업이 중소기업보다 4.2년 빨랐다.

성별로는 남성이 여성보다 1.9년 더 빨리 월급 500만원을 받았다. 남성은 평균 14.9년차에 월급 500만원을 받았고 여성 16.8년차였다.  

전체 직원 중 월급 500만원을 받는 직원의 비율은 평균 12.4%로 집계돼, 10명 중 1명 꼴이었다. 구체적으로는 ‘5% 이하’(52.7%)가 절반 이상이었으며▲ ‘10%’(17.2%)▲‘20%’(9.7%)▲‘30%’(8.9%) 등의 순이었다.

한편 실제로 대다수의 직장인은 200만원대에서 300만원대의 월급을 받고 있었다.  조사대상 기업들의 직원 중 평균 45.3%가 200만원대 월급을 받고 있었으며, 300만원대 월급을 받는 직원은 전체 직원의 30.6%로 집계됐다. 즉, 직장인 10명 중 8명(75.9%)이 월 200만원대에서 300만원대의 급여를 받고 있었다. 

또 조사대상 기업 신입사원의 4년제 대졸 초임은 평균 2631만원으로 집계됐다. 대기업은 3325만원, 중소기업은 2579만원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초봉 격차는 746만원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