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인사담당자 60.8%, "채용 공정성 강화 필요하다"... AI가 대안될 수도
기업 인사담당자 60.8%, "채용 공정성 강화 필요하다"... AI가 대안될 수도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1.29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인사담당자들, '채용공정성 강화는 필요하다'... 강화책으로 '명확한 평가 기준 확립'등 가장 많이 꼽아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우리 사회의 큰 이슈로 터져나왔던  각종 채용 관련 비리 건들로 인해 '채용 공정성 강화'의 필요성이 절실하다. 실제 기업의 많은 인사담당자들도 '채용 시 공정성 강화에 대한 노력이 필요하며, AI의 도입이 대안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29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222명을 대상으로 ‘채용 공정성’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60.8%가 공정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들은 공정한 채용을 위해 필요한 것으로 ‘명확한 평가 기준 확립’(60.7%,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들었다. 다음으로 ▲‘공정한 채용 솔루션 서비스 도입’(31.1%)▲‘AI평가 등 객관적 평가 시스템 마련’(25.2%)▲‘부모 이력 등 불필요한 개인정보 미수집’(18.5%)▲‘공개 채용으로만 채용 진행’(14.8%)▲‘전형별 평가 기준 공개’(11.9%) 등이 필요하다고 꼽았다. 

특히, 인사담당자 절반 이상 (54.5%)은 AI(인공지능)기술을 채용에 접목시키는 것이 불공정한 평가를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실제로 기업 44.6%는 공정한 채용을 위해 인공지능 채용 평가 시스템을 도입할 의향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들은 AI가 채용 공정성 강화에 도움이 되는 이유로 ‘사람의 주관적인 편견을 배제할 수 있기 때문’(76.9%, 복수응답)이라고 가장 많이 답했다. 이는 인사담당자도 사람인 만큼 나이, 성별, 학벌 등 평가와 관계 없는 요소들로 인한 후광효과나 편견을 완전히 지우기 어렵고 컨디션에 따라 평가 기준이 조금씩 달라질 수 있는데, 인공지능은 이에 대한 대안이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계속해서▲‘명확한 평가 기준이 확립될 것 같아서’(35.5%)▲‘투명한 채용 평가 프로세스를 구축할 수 있어서’(33.1%)▲‘채용 청탁 등의 부정을 방지할 수 있어서’(18.2%) 등을 이유로 들었다.

실제 현장에서 느끼는 채용 공정성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들은 자사의 채용 공정성을 100점 만점 기준으로 환산했을 때, 평균 77점으로 평가하고 있었다.

기업 절반 가량(48.6%)은 서류전형 진행 시 불공정한 요소가 있다고 답했다. 불공정한 서류 평가 항목으로는 ▲‘나이’(46.3%, 복수응답)▲‘학력’(37%)▲‘성별’(33.3%)▲‘출신학교’(27.8%)▲‘가족 이력’(8.3%)▲‘종교’(7.4%) 등이 있었다.

또, 면접 진행 시에도 불공정한 질문 항목이 있는 것(44.1%)으로 조사됐다. 응답자들은 불공정하지만 묻는 면접 질문으로 ▲‘결혼, 연애, 출산’(49%, 복수응답)가 1위, ▲‘나이’(37.8%)▲‘부모님 등 가족 관련’(20.4%)▲‘회사 지인 여부’(14.3%)▲‘종교, 정치성향 등 가치관’(11.2%) 등을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