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질레트, 습식면도기 끝판왕 온열면도기 ‘히트 드레이저’ 국내 판매 시작.. 50℃와 43℃ 차이는
[단독] 질레트, 습식면도기 끝판왕 온열면도기 ‘히트 드레이저’ 국내 판매 시작.. 50℃와 43℃ 차이는
  • 전휴성 기자
  • 승인 2020.01.15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레트코리아 관계자 “해외 선풍적인 인기 히티드 레이저 최근 29CM 선출시...정식 출시는 미정”
매일 스팀 타월 면도한 것 같은 효과 발휘
50℃와 43℃ 온도조절 가능...아시아 남자들의 특성을 고려하여 50도보다 맨 살에 면도했을 때 은근한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43도 온도조절 기능 첨가
질레트가 습식면도기 끝판왕 히티드 레이저를 국내 선출시했다.(사진: 히티드 레이저/ 질레트 캡처)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질레트가 습식 면도기 끝판왕을 내놓았다. 최초로 온열면도기 히티드 레이저(Heated Razor)를 선출시한 것. 해당제품은 지난해 하반기 미국 등에서 출시돼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우리나라 정식 출시는 아직 미정이다. 단 최근쇼핑몰 29CM에서 선출시 판매되고 있다. 가격은 24만원 대다.

최근 쇼핑몰 29CM에서 질레트의 신제품 히티드 레이저를 선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제품은 질레트의 프리미엄 면도기 라인인 질레트 랩스(GilletteLabs)에서 첫 번째로 선보이는 혁신적인 신제품으로 2019 소비자가전제품박람회(CES)에 출품되어 엔가젯 피플스 초이스 어워드(Engadget People’s Choice Award)를 수상, 타임즈 매거진이 선정한 ‘100대 혁신적인 아이템에 선정된 바 있다.

국내에 곧 정식 출시될 히티드 레이저는 질레트 랩스의 특허 기술인 온열 바(warming bar)가 탑재되어 버튼 하나로 손쉽게 면도에 최적화된 따뜻함을 전달해 마치 스팀타월로 면도한 것처럼 럭셔리한 편안함을 느끼게 해주는 제품이다. 버튼 하나로 1초 만에 온기가 퍼지며 5043두 단계의 온도 조절이 가능해 사용자에게 맞는 최적의 열감과 편안함을 제공한다. 자동 과열 방지를 위한 4개의 인텔리전트 히트 센서가 면도를 하는 동안 일정한 온도를 안정적으로 유지해 준다. 또한 질레트의 가장 얇고 정밀한 5중 면도날에 플렉스디스크(Flexdisc) 기술로 면도 방식에 관계없이 얼굴의 곡면에 면도날과 온열 바가 최적의 상태로 밀착되도록 만들어주어 최상의 면도를 제공한다.

히티드 레이저의 핵심은 온도에 있다. 해당제품은 5043두 단계의 온도 조절이 가능하게끔 고안됐다.

질레트코리아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로 “50도는 인간의 감각이 느끼는 따뜻함뜨거움의 경계에 있는 온도로, 쉐이빙 크림과 젤, 폼을 사용하면 히티드 레이저를 활용해 가장 최적화된 면도를 할 수 있는 온도라며 하지만 아시아 남성들이 보통 쉐이빙 크림과 젤, 폼을 사용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서 그런 남성들의 루틴으로 히티드 레이저로 면도를 하게 되면 50도는 다소 뜨거울 수 있다. 아시아 남자들의 특성을 고려하여 50도보다 맨 살에 면도했을 때 은근한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43도의 온도로도 제품을 활용할 수 있게끔 했다고 설명했다. 질레트의 소비자를 위한 배려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앞서 밝힌 것과 같이 질레트 히티드 레이저는 29CM을 통해 선출시 판매되고 있다. 스페셜 오더 가격은 249000원이다. 구매자 전원에게는 질레트 쉐이빙 젤과 프리미엄 바버샵 헤아에서 사용할 수 있는 ‘50% 할인 쿠폰이 증정된다. 또한 제품에 대한 후기를 남기는 사람에게는 히티드 레이저 면도날 4키트도 준다. 29CM 스페셜오더 프로모션은 오는 27일까지 진행된다. 오는 21일부터 2월 말까지 진행되는 29CM 오프라인 스토어에는 실제 히티드 레이저를 경험할 수 있는 팝업 공간도 운영된다.

질레트코리아 관계자는 국내 출시 전부터 화제가 되었던 히티드 레이저를 그루밍 트렌드세터가 즐겨 찾는 쇼핑몰 29CM와 협업하여 단독 선 출시하게 됐다이번 선 출시를 기념해 온라인에서는 특별한 혜택을, 오프라인에서는 팝업 이벤트를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히티드 레이저의 럭셔리한 면도 경험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리미엄 서비스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