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우한시 원인별명 폐렴 유증상자 ‘ 상태 안정적’..열없고 흉부방사선검사 상 폐렴 호전
국내 첫 우한시 원인별명 폐렴 유증상자 ‘ 상태 안정적’..열없고 흉부방사선검사 상 폐렴 호전
  • 신동찬 기자
  • 승인 2020.01.09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유증상자 접촉자 29명...현재까지 특이사항 없어
사스는 음성으로 배제... 폐렴구균, 마이코플라즈마, 레지오넬라, 클라미디아, 앵무병, 엔테로바이러스, 콕시디오이데스, 비정형 코로나바이러스 등 추가 검사 계속 진행 중 결과, 일주일 이상 소요
국내 첫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 유증상자의 상태가 안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사진: 위사진은 해당기사와 직·간접적 관계가 없음/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국내 첫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 유증상자의 상태가 안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보건당국은 지난 8일 중국 우한시 방문력(’191213~17)이 있으면서 폐렴 증상을 보이는 중국 국적의 36세 여성을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하여 격리 치료 및 검사를 실시 중이며, 상기 환자는 화난 해산물시장 방문이나 야생동물 접촉은 없었고 현재 상태는 양호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여성은 지난해말일부터 기침, 목 붓는 증상이 처음 나타났고, 이후 올해 7일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에서 진료 중 우한시 방문력과 폐렴 소견 확인되어 질병관리본부에 신고됐다. 이 환자는 지난 2~3일 기침, 발열로 오산한국병원(흉부방사선 검사 정상, 감기약 처방)6일 동탄성심병원 진료(흉부방사선 검사 정상, 계절인플루엔자 검사 음성)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시행한 호흡기바이러스 9(메르스, 인플루엔자, 파라인플루엔자, 아데노바이러스, 사람보카바이러스,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리노바이러스, 사람메타뉴모바이러스, 사람코로나바이러스) 검사결과는 음성이었으며, 질병관리본부가 추가적으로 폐렴 유발 원인병원체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이다.

9일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격리 치료 중인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관련 조사대상 유증상자의 상태는 열이 없고 흉부방사선검사 상 폐렴 소견은 호전되는 등 안정적이라고 밝혔다.

또한 지난 8일까지 역학조사 결과, 접촉자는 가족, 동거인, 의료진 등 29명으로 해당 보건소를 통해 모니터링 중이며 현재까지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해당 유증상자의 원인 병원체 규명을 위한 실험실 검사 결과, 사스는 음성으로 배제되었으며 폐렴구균, 마이코플라즈마, 레지오넬라, 클라미디아, 앵무병, 엔테로바이러스, 콕시디오이데스, 비정형 코로나바이러스 등 추가 검사가 계속 진행 중에 있고, 결과는 일주일 이상 소요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우한시 방문객들은 가금류나 야생동물 접촉을 피하고, 아픈 사람(발열, 기침 등 호흡기감염 증상)과 접촉을 피하며, 해외 여행 시에는 손 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하고 귀국 후 14일 이내 증상 발생 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상담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