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못배운 설움 다 풀어 책 만들었어요".... 서울도서관, '내 인생의 첫 번째 책' 전시 개최
"글 못배운 설움 다 풀어 책 만들었어요".... 서울도서관, '내 인생의 첫 번째 책' 전시 개최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1.0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도서관, 8~31일 '내 인생의 첫 번째 책' 전시 운영

문해교육과 관련 서울도서관에서 소장 중인 도서와 시화전 수상작도 함께 소개
(사진: 서울도서관)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못 배운 것이 내 탓도 아닌데, 내 자신을 원망만 했어요. 글을 배워서  살아온 세월, 가슴 속 담아둔 이야기를 쓰다 보니, 내가 얼마나 용기 있는 사람인지 알게 되었죠. 그래서 책 제목을 ‘나는 나다!!’라고 지었어요.” 문해학습을 통해 '내 인생의 첫 번째 책'을 만든 서옥자 씨(서울 성북구, 58세)의 이야기다. 이와같이 문해학습자들이 늦은 배움을 통해 얻은 자신감과 행복감을 표현한 도서 158권전시가 이뤄진다.  문해학습이란 문자해득(文字解得) 능력을 포함한 사회적·문화적으로 요청되는 기초생활능력 등을 갖출 수 있도록 하는 학습프로그램을 말한다. 

8일 서울도서관은 오는 31일까지 서울도서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내 인생의 첫 번째 책'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내 인생의 첫 번째 책' 전시는 다른 사람들보다 조금 늦게 시작한 배움을 통하여 자신의 삶을 돌아보고, 어린 시절부터 현재까지 간직했던 꿈을 그림과 함께 한 글자씩 풀어내면서 느낀 감정을 사람들과 공유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전시에서는 문해학습자들이 늦은 배움으로 얻은 자신감과 행복감을 자유롭게 표현한 ‘내 인생의 첫 번째 책’ 158권과 서울지역 문해교육 시화전 수상작들을 만날 수 있다.

 또한 전시 방문객들에게 성인 문해교육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잠재적인 문해학습자를 이끌어내기 위하여 2010년 이후 발간된 서울도서관 소장 도서를 함께 소개한다. 전시 기간 중에 기획전시실에 방문하면 누구든지 자유롭게 읽을 수 있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내 인생의 첫 번째 책' 전시를 통해 문해학습자들의 진솔한 이야기에 귀 기울이며 배움의 즐거움에 공감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우리 주변에 있는 문해학습 대상자들이 배움을 향한 용기를 낼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