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최악의 취업난? NO, 인재가 없어요"... 기업 2곳중 1곳" 지난해 계획만큼 채용 못했다"
"사상최악의 취업난? NO, 인재가 없어요"... 기업 2곳중 1곳" 지난해 계획만큼 채용 못했다"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1.06 15: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계획만큼 채용 못한 이유로 '적합한 인재 없어서' 가장 많이 들어
사상 최악이라는 구직난이라지만 신입 3명중 1명 입사1년이내 퇴사해 버려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취업난'이란 말이 언제부터인지 계속되고 있지만 사람을 채용하는 기업들은 필요한 직원을 양껏 충원하지 못하고 있는 아이러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직원을 채용한 기업 2곳 중 1곳은 계획한 인원을 모두 뽑지 못한 것으로 조사결과 나타났다. 또한 기업 10곳 중 7곳(73.8%)은 뽑아놓은 직원이 입사 1년도 못돼 조기퇴사한 경험을 가지고 있었고 이들 기업들의 작년 전체 입사자 중 입사 1년 이내 조기퇴사한 직원의 비율은 27%나 차지했다.  

6일 사람인이 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2019년 채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채용을 진행한 기업 275개사  중 절반이 넘는 50.9%가 ‘계획한 만큼 인원을 채용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은 당초 계획한 만큼 채용하지 못한 이유로 ‘적합한 인재가 없어서’(63.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지원자가 너무 적어서’(42.1%)▲‘묻지마 지원이 많아서’(19.3%)▲‘합격자가 입사를 포기해서’(17.9%)▲‘입사자가 조기 퇴사해서’(15.7%) 등을 들었다.

계획한 인원만큼 채용하지 못한 직급은 ‘사원급’(67.9%,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대리급’(36.4%)▲‘과장급’(28.6%)▲‘차장급’(5.7%)▲‘부장급’(2.9%) 등 순이었다.

직무별로는 ▲‘영업/영업관리’(22.9%, 복수응답)▲‘제조/생산’(20.7%)▲‘서비스’(18.6%), ‘연구개발’(14.3%) ▲‘IT/정보통신’(12.9%) 등에서 인원을 못 뽑은 비율이 높았다. 그러나 ▲‘기획/전략’(1.4%)▲‘광고/홍보’(2.9%)▲‘구매/자재’(4.3%)▲‘인사/총무’(5%)▲ ‘디자인’(5%) 등은 상대적으로 채용 실패율이 적었다.

이들 기업이 채용한 인원은 애초 계획의 평균 41.5% 수준으로 집계됐다.

어렵게 뽑은 인원이 퇴사하는 경우도 많았다. 지난해 채용을 진행한 기업 중 1년 이내 조기 퇴사자가 발생한 기업은 73.8%에 달했다. 이들 기업들의 작년 전체 입사자 중 27%가 1년이 채 못돼 회사를 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얼마나 많은 기업들이 인력난을 겪고 있을까. 전체 응답 기업 53.3%가 '인력난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은 인력난을 겪는 이유로 ‘회사 규모가 작아서’(40.6%,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연봉이 낮아서’(39.4%)▲‘회사의 인지도가 낮아서(35.6%)’▲‘근무지가 대도시가 아닌 지방에 있어서’(18.8%)▲‘복리후생 및 근무환경이 좋지 못해서’(15%)▲‘구직자가 꺼리는 업종이어서’(15%)▲‘채용 수요가 많은 직무라서’(14.4%) 등을 들었다. 

인력난이 경영에 미치는 영향으로는 단연 ‘인력 공백에 따른 업무 차질’(66.9%,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들었다. 이밖에 ▲‘기존 직원 업무 가중으로 불만 증가’(35.6%)▲‘급한 채용으로 부적합한 인재 선발’(33.1%)▲‘계속된 채용으로 관련 업무 증가’(29.4%)▲‘반복된 채용으로 비용 낭비’(18.8%)▲‘인력 배치 등 인사관리 비효율 증가’(11.3%) 등으로, 기업 경쟁력에 상당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이들 기업들은 인력난 타개를 위해서▲ ‘연봉(기본급)인상’(48.1%, 복수응답)▲‘복리후생, 근무환경 개선‘(43.8%)▲‘사내 추천제도 운영’(19.4%)▲‘회사 홍보 강화 채용 광고 게시’(15%)▲‘파격적인 인센티브 지급’(14.4%)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었다. 하지만  ‘별다른 대책이 없다’(10.6%)고 답한 기업도 있었다. 

한편, 전체 기업의 10곳 중 8곳(82.3%)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채용 양극화를 실감한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이 꼽은 채용 양극화 해소 방안은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 개선’(47.4%,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근소한 차이로 ‘대기업-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 감소’(46.6%)가 2위였다. 다음으로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지원’(38.9%)▲‘중소기업 취업자 지원정책 강화’(37.7%)▲‘비용 부담 적은 채용 시스템/솔루션 마련’(19.8%)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헛소리마 2020-01-06 18:18:17
구직자는 눈을 낮춰야 하지만 회사는 눈 안낮춰도 된당께??ㅋㅋ
인재가 없는 이유?? 니들이 주제를 모르고 눈만 높아서 그런거야~
지금이 쌍팔년도 시대인줄 아나ㅋㅋ 인재는 이미 미국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