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9명, "새해가 밝았네 내 나이도 늘었네 취업하기 힘들겠네"
구직자 10명 중 9명, "새해가 밝았네 내 나이도 늘었네 취업하기 힘들겠네"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1.03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 86.5%, 취업에 나이 부담 느껴... 20대 중반 구직자들(82.5%)도이 나이에 부담 느끼고 있다 밝혀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구직자 10명 중 9명은 '새해 나이를 먹는 것이 취업활동을 하는데 부담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나이에 대한 부담감은 취업 준비 중에도 '불편함을 느낄 정도'로 스트레스로 작용하고 있었도 구직자들의 취업목표를 수정하는데에도 영향을 주고 있었다.

지난 2일 구직자 2801명을 대상으로 ‘새해 나이에 대한 부담감’을 조사(시행처-사람인) 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86.5%가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 초반(20~23세, 58.3%)을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나이에 대한 부담'을 느끼는 비율이 80%를 넘었다.

구체적으로는 ▲40대 초반(40~43세, 93.4%)▲30대 중반(34~36세, 93.3%)▲30대 후반(37~39세, 92.9%)▲40대 후반(47~49세, 92.9%)▲40대 중반(44~46세, 92.2%) 등의 순이었다. 또, 24~26세에 해당해 비교적 젊은 나이인 20대 중반 구직자들도 10명 중 8명 이상(82.5%)이 나이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나이에 대한 부담감은 취업목표에도 영향을 주고 있었다. 
응답자들은 나이로 인해 취업 목표 중 바꾸려고 하는 것들로 ‘기업에 대한 눈높이를 낮춤’(41%,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이어 ▲‘진입장벽 낮은 직무로 직종 변경’(35.2%)▲‘많이 뽑는 직무로 직종 변경’(19.1%) 등을 들었다. 

또, 전체 구직자 76.7%는 평소에도 취업 준비 시 나이로 인한 부담감과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스트레스 수준은 응답자 절반(50%)이 ‘불편을 주는 수준’이라 답했으며,  ‘매우 심한 수준(30.6%)’이 뒤를 이었다. ‘경미한 수준’은 19.4% 밖에 안돼 '나이 스트레스'가 적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나이에 대한 부담감을 극복하기 위해 기울이는 노력에 대해서는 가장 많은 응답자(51.4%, 복수응답)가 ‘지원 나이 제한이 없는 기업에 지원’을 들었다. 이밖에 ▲‘부담감을 떨치기 위한 마인드 컨트롤’(38.8%)▲‘스펙 쌓기에 집중’(28.5%)▲‘인턴 등 실무 경험 쌓기에 매진’(13.8%) 등을 꼽았다. 

그렇다면, 신입 구직자들은 신입으로 취업하기 위한 적정 연령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 신입 구직자들(1336명)이 생각하는 적정한 신입 취업 나이는 '평균 26세'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25세’(18.8%)▲‘26세’(17.9%)▲‘27세’(16.8%)▲‘28세’(10.9%)▲‘24세’(8.4%) 등의 순이었으나, 14%는 ‘어떤 나이든 상관 없다’고 답했다.

또한, 신입 구직자 43.4%는 본인이 신입 취업 적정 연령을 넘겼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들은 적정 연령을 넘겨서까지 구직활동을 하는 이유로 ‘목표가 없이 막연하게 준비해서’(30.3%, 복수응답)라고 가장 많이 답했다. 계속해서 ▲‘다양한 경험을 쌓기 위해서’(24.1%)▲‘취업 후 조기 퇴사 경험이 있어서’(18.1%)▲ ‘목표 기업에 계속 떨어져서’(15.9%)▲'공무원 등 시험준비를 해서’(13.8%)▲‘스펙준비에 시간을 많이 투자해서’(12.6%) 등의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