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친환경차, 수출 호황인데 내수 판매 부진..이유보니
11월 친환경차, 수출 호황인데 내수 판매 부진..이유보니
  • 전휴성 기자
  • 승인 2019.12.14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 브랜드 판매량 감소에 일본 불매운동에 따른 일본찬 판매 부진 영향 전년 동월 比 19.2% 감소
11월 국내 친환경차 판매량이 두자릿수 감소했다.(사진: 컨수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11월 국내 친환경차 판매량이 두자릿수 감소했다. 반면 수출은 크게 증가했다. 국산 브랜드와 수입 브랜드의 판매량이 줄어든 것. 특히 불매운동 등의 영향으로 수입 브랜드의 판매량이 급감했다.

산업통산자원부(산자부)가 최근 공개한 11월 자동차 산업 동향에 따르면, 친환경차 내수 판매는 1766, 수출은 28597대로 내수는 전년동월 대비 19.2% 감소했다. 수출은 24.1% 증가했다.

내수를 보면 국산 국산 브랜드의 친환경차 판매는 7.2% 감소, 수입 브랜드도 44.2% 감소하며 전체적으로는 19.2% 감소했다.

하이브리드차는 국산차가 7.8% 증가, 수입 브랜드는 일본 브랜드(렉서스, 토요타 등) 약세로 전년동월 대비 68.4% 감소했다. 전기차도 전년 동월 대비 24.0% 판매량이 줄어들었다.

반면, 수소차(FCEV)는 정부 보급지원책에 힘입어 전년동월(160) 대비 4.3배 증가한 699대 판매, 국내판매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두자릿수 증가를 기록했다. 친환경차 수출의 64.6%를 차지하는 유럽을 중심으로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 전년동월 대비 24.1% 증가한 28597대를 수출했다.

차종별로 보면, 전기차(EV) 9492대로 전년 동월 대비 124.6% 증가했다. 특히 전기차(EV)는 친환경차 전체 28597대 수출하여 모두 월간수출 사상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4045대로 45.1%, 수소차(FCEV)60대로 185.7% 수출이 늘었다.

전기차(EV) 모델로는 코나 77.4%, 니로 229.5%, 아이오닉 65.0%이 수출을 주도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에서 K553.7%증가로 친환경차 수출에 힘을 보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