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재역에도 '역세권 청년주택' 생긴다.... 2023년 입주 예정, 국공립어린이집도 갖춰
서울 양재역에도 '역세권 청년주택' 생긴다.... 2023년 입주 예정, 국공립어린이집도 갖춰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12.1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재역 인근에 국공립어린이집 갖춘 '역세권 청년주택' ....내년 3월 착공, 2023년 3월 입주
지하5층~지상22층… 공유주방, 북카페, 스카이라운지 등 편의시설도 풍성
 
양재역 역세권 청년주택 위치도(좌)와 투시도(우) (사진: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지하철 3호선과 신분당선이 지나는 양재역 인근에 지하 5층~지상 22층, 총 379세대(공공임대 90세대, 민간임대 289세대) 규모의 ‘역세권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공급가는 주변 시세의 30%~95% 수준이다. 내년 3월 착공해 오는 2021년 12월에 입주자를 모집하고 2023년 3월 입주가 시작된다. 

12일 서울시는 서초구 서초동 1365-8번지 일원의 ‘양재역 역세권 청년주택’(연면적 2만9179.30㎡) 사업을 위한 도시관리계획(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을 12일 고시하고 건축허가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양재역 역세권 청년주택은 ▲단독형 259세대▲쉐어형(2인이 나눠사는 형태) 32세대▲신혼부부형 88세대 총 379세대를 공급한다. 특히 국공립 어린이집(지상 2층)과 실내 어린이 놀이터(지상 3층) 같은 생활편의시설을 배치해 신혼부부의 주거편의를 높였다. 국공립 어린이집은 입주민뿐 아니라 인근 주민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운동시설(지하2층), 공유주방과 북 카페 같은 시설도 들어서고 최고층인 22층에는 입주민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스카이라운지)도 설치된다.

서울시는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살기 좋은 직주근접 역세권에서 청년들이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확대로 청년‧신혼부부의 주거난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역세권 청년주택’은 지난 9월 첫 입주자 모집 당시 140: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 청년들의 높은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다. 서울시는 최근 '일부 분양형' 등 새로운 사업유형을 도입해 민간사업자의 선택의 폭은 넓히면서 공급물량의 최대 70%를 주변시세의 반값 이하로 공급하는 내용의 혁신방안도 새롭게 발표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기획관은 “서초동 ‘양재역 역세권 청년주택’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서울시는 청년‧신혼부부의 주거안전망 강화를 위해 역세권 청년주택을 비롯한 공공주택 공급 확대를 계속하겠다. 법령‧제도 개선과 재정지원을 위해 중앙정부와도 긴밀히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