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 크리스마스를 서울에서'... 서울식물원 윈터가든 축제 12월11일부터
'유럽의 크리스마스를 서울에서'... 서울식물원 윈터가든 축제 12월11일부터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12.10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물 전시, 마켓, 인문학 콘서트 등 마련 '윈터가든 페스티벌' 개최
크리스마스 마켓, 놀이형 체험전시 등도 열어
(사진:서울식물원)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서울식물원이 한겨울 열대·지중해의 이색적인 크리스마스 정원을 만날 수 있도록 겨울맞이 특별 전시와 행사를 연다. 

10일 서울시는 오는 11일부터 내년 1월 19일까지 '2019 서울식물원 윈터가든 페스티벌'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식물원은 야외 빛 정원으로 꾸몄던 지난해와는 달리 올해는 식물문화센터를 중심으로 실내에서 다양한 행사와 전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식물원의 랜드마크인 온실에서는 색다른 트리와 열대식물의 향연이 펼쳐진다.

열대관에서는 국내에서 좀처럼 보기 어려운 열대난 30여 종을 만날 수 있다. 서울시는 난의 여왕이라 불리는 '카틀레야'를 비롯 팔레놉시스, 심비디움, 온시디움 등 화려한 열대난을 가까이에서 보고 향을 맡을 수 있도록 연못 주변, 스카이워크를 중심으로 집중 전시했다.

지중해관에는 회전목마, 스케이트를 타는 아이들과 오크통이 쌓인 와이너리, 트리를 옮기는 마부 등 하얀 눈이 내려앉은 미니어처 마을과 함께 자작나무집, 정글짐 모양의 대형 큐브트리가 전시된다.

산타모자와 안경으로 단장한 변경주 선인장, 은빛 오너먼트로 장식된 올리브· 대추야자나무, 성탄 파티를 준비하는 정원사의 방 등 온실 곳곳에서 다양한 전시를 만나볼 수 있다.

야외 주제정원은 낙엽 진 겨울나무 사이 빅팟(Big Pot) 눈사람과 산타클로스, 루돌프와 함께 여우, 곰, 펭귄 등 통나무 동물 포토존으로 단장하고 관람객을 맞는다. 

아울러 프로젝트홀1(식물문화센터 1층)에서는 '크리스마스 마켓'이 19부터 22일까지 열린다. 유럽의 겨울음료 뱅쇼(Vin Chaud)와 인테리어·생활소품 등을 판매하는 장이 열리고, 어린이가 직접 만든 수공예품을 내놓는 키즈마켓도 함께 진행돼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저물어가는 한 해를 알차게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인문학 릴레이 콘서트'도 준비됐다. 생태, 미디어아트, 식물세밀화, 정원 등 분야별 인기 작가와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함께 새해 계획을 나눠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14일에는 <새들의 밥상> 이우만 작가▲18일에는 마곡문화관에서 <이이남, 빛의 조우> 전시를 열고 있는 미디어아티스트 이이남▲21일에는 식물세밀화가 이소영 ▲다음 달 11일에는 <소박한 정원> 오경아 작가와 만날 수 있다.  '인문학 릴레이 콘서트'는 모두 무료로, 서울식물원 홈페이지 사전 예약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17일부터는 프로젝트홀2(식물문화센터 2층)에서 '즐거운 하루' 놀이형 전시도시작된다. 야외활동을 하기 어려운 겨울철 어린이들이 작품 속으로 들어가 만지고, 조작하면서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전시로 운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