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문화비축기지, '남녀노소 누구나 직접 만든 썰매 타고 씽씽' ...12월15일 ‘썰매선수권 대회’개최
서울 문화비축기지, '남녀노소 누구나 직접 만든 썰매 타고 씽씽' ...12월15일 ‘썰매선수권 대회’개최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12.06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4~15일, 바퀴달린 썰매 직접 만들어 참여하는 우리 동네 썰매대회 개최
단식, 복식 총 100팀이 참여하는 ‘우리동네 썰매선수권’, ‘모두의 성탄시장’, ‘모두의 크리스마스 점등식’, 억새와 볏짚으로 만든 ‘생태놀이터’ 등 풍성한 즐길거리, 볼거리 운영
 
(사진:
(사진:  서울시 문화비축기지)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서울에서 내가 직접 만든 썰매를 가지고 참가하는 대회가 열린다. 참가자격은 남녀노소 누구나다. 이 대회는 단식, 복식으로 나눠 열리며 각 1등과 2등, 멋진 썰매 ‘뽐내기’ 부문까지 3개 부문에서 시상한다. 참가자 전원에게는  다이어리’ 등 참가상도 주어진다. 

6일 서울시 문화비축기지는 추운 겨울에도 야외체험을 신나게 즐길 수 있는 ‘구르는 썰매장’과 ‘생태놀이터’를 야외마당에 조성하고, 오는 14일, 15일 양일간 썰매 만들기와 ‘우리 동네 썰매선수권 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우리 동네 썰매선수권 대회'는 문화비축기지의 넓은 마당에서 열리며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썰매 제작 워크숍’에서 버려진 나무와 재활용품을 활용해 직접 만든 바퀴달린 썰매로 승부를 겨룬다. 

썰매대회 참가자는 14일과 15일에 ‘썰매제작 워크숍’에 참여해 자신의 개성이 담긴 썰매를 만들고 15일 정오부터 진행되는 대회에 참가하면 된다. 

‘썰매제작 워크숍’과 '우리 동네 썰매선수권'대회 참가신청은 서울특별시공공서비스예약」사이트를 통해 13일까지 하면 된다. 선착순으로 참여 가능하며 참가비는 팀당 1만원이다.

단식(개인전) 50팀, 복식(2인) 50팀의 참가자는 반드시 ‘썰매제작 워크숍’에 참여하여 자신의 썰매를 만들어야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썰매제작에 필요한 도구와 재료는 문화비축기지에서 제공하지만 집에서 사용하지 않는 소품을 가져와 활용할 수 있다.

단식과 복식 참여 선수 중, 각 1등과 2등, 멋진 썰매 ‘뽐내기’ 부문까지 3개 부문 시상이 이루어지며 참가자 전원에게는 ‘문화비축기지 2020년 다이어리’ 등 기념품을 제공한다.

우리 동네 썰매선수권에서 사용한 바퀴달린 썰매는 겨울방학 동안 상설 운영되는 ‘구르는 썰매장’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또 문화마당에는 억새와 볏짚으로 만든 생태놀이터, 볏짚 움막이 조성되어 자연과 함께하는 놀이도 즐길 수 있다.

이 외에도 14일, 15일 양일간  ‘모두의 성탄시장’도 열린다. 겨울 볼거리와 체험, 먹거리 등을 즐길 수 있다. 15일 오후 5시부터는 겨울밤을 아름답게 밝힐 ‘모두의 크리스마스 점등식’도 함께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