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의원, LG유플러스 어르신 야동마케팅 엄정수사 촉구.. LG유플러스, “사실 아니다” 강조
하태경 의원, LG유플러스 어르신 야동마케팅 엄정수사 촉구.. LG유플러스, “사실 아니다” 강조
  • 강진일 기자
  • 승인 2019.11.29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의원, 어르신들께 데이터 바가지요금 부과할 목적으로 야한 동영상 유포...요금폭탄 맞게 한 뒤 고가 요금제 조장해
LG유플러스, "직영 대리점이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특정 콘텐츠 이용 마케팅 진행... 사실이 아냐" 해명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부산 해운대구 갑)은  LG유플러스가 어르신들을 상대로 고가 요금제로 유도하기 위해 야동마케팅을 전개했다고 주장했다.(사진: 하태경의원실/하태경의 라디오하하 )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LG유플러스가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데이터 과다 사용 유도하기 위해 야한동영상 링크를 문자로 발송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어르신들께 데이터 바가지요금 부과할 목적으로 야한 동영상 유포해 요금폭탄 맞게 한 뒤, 고가 요금제 조장해 왔다는 것이다. 더 기막힌 것은 야한 동영상 보낸 LG유플러스 지점은 본사에서 우수사례로 뽑히고 지점장은 별도의 보너스 챙기고 승진기회까지 받았다는 의혹이다. 만약 사실이라면 적잖은 파장이 예고된다.

29일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부산 해운대구 갑)은 대리점주 제보를 근거로 서울의 본사 직영대리점에서는 신규 가입 후, 고가 요금제를 유지하는 3개월 동안 수도권 가입자 최소 1000명 이상에게 야한 동영상을 문자로 보내 데이터를 사용하게 했다그 후 데이터 소비량이 많아 요금제를 낮추면 더 큰 피해를 보는 것처럼 유도해 고가요금제를 유인하도록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의원실에 따르면, LG유플러스 경북지점에서는 동대구, 경주 ,포항을 관리하던 본사 총책임자(지점장)가 가맹점주 교육 시 야동마케팅으로 고객들을 유인하도록 지시·권장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하태경 의원실이 공개한 경북지점 가맹점주 교육 시 본사 지점장 야동마케팅 권장 지시 녹취록(사진: 하태경의원실/하태경의 라디오하하)

하태경 의원실이 공개한 경북지점 가맹점주 교육 시 본사 지점장 야동마케팅 권장 지시 녹취록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대리점주에게 고가 요금제를 유인할 목적으로 신규로 초기 68 또는 59 요금제(68천원/월 또는 59천원/)에 가입한 어르신들에게 야동을 매일 한편씩 보내는 마케팅을 전개했다. 이후 요금제를 낮추겠다는 어르신에게 동영상 사용량이 이렇게 많은데 요금제를 낮추면 데이터 요금이 몇만원 더 나온다는 식으로 88000원 고가 요금제에 가입시키는 식이었다.

사진: 하태경의원실 / 하태경의 라디오하하

대리점 대표들이 의무적으로 숙지해야 하는 직원교육 자료를 통해 고객에게 성인물을 권장하는 내용과 사진이 적나라하게 나와 있고 고객유인의 주요 방법으로 소개하고 야동을 신규고객들에게 적나라하게 보여주면서 데이터 요금폭탄을 유도해 왔다. 특히 LG유플러스는 각 지역 대리점 대표에게 강압적으로 고가 요금제 방침을 요구하며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할 경우 강제교육과 영업정지 협박을 가하기도 했다.

더 나가 LG유플러스는 이러한 야동마케팅을 실행한 지점을 우수사례로 뽑아 해당 점장에게 최소 수백만원의 보너스까지 챙겨주는 것도 모자라 모두가 선망하는 본사 사무직 직원으로 승진할 수 있는 기회까지 준 것으로 드러났다.

하태경 의원은 야동마케팅으로 데이터 요금 폭탄을 조장해 국민들에게 바가지를 씌운 통신사의 불법영업 행위는 처벌받아야 한다며 검찰과 공정위에서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음란물을 유포하여 수익을 올리는 것은 음란물 유포죄 및 공정거래법위반 행위이기에 검찰에서 철저히 수사하여 책임자를 처벌하고 국민들이 요금폭탄 피해를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 “공정위는 전국 LG U+ 대리점에 대한 전수조사도 바로 실시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LG유플러스는 하태경 의원실에서 발표한 보도자료와 관련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이와 관련, LG유플러스는 하태경 의원실에서 발표한 보도자료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고 강하게 부인 했다. LG유플러스는 '자사 직영 대리점이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특정 콘텐츠를 이용한 마케팅을 진행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식입장을 냈다. 

LG유플러스는 "VR서비스 교육자료의 경우 스타아이돌, 영화/공연, 여행/힐링, 게임, 웹툰, 성인 등 6개 부분으로 구성돼 있다. 이 중 성인부분만 발췌된 것이라며해당부분은 전체 50페이지 중 1페이지 수준이다. 관련 콘텐츠는 다른 이통사들도 유사한 수준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경북지점 가맹점주 교육 녹취록에서 에피소드로 언급된 부분은 교육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사실을 바꿔 설명한 것이라며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