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KT그룹 미디어 총력 담은 OTT 'Seezn(시즌)’ 론칭... 초고화질·초고음질·초개인화 '최고 시청환경' 기본
KT, KT그룹 미디어 총력 담은 OTT 'Seezn(시즌)’ 론칭... 초고화질·초고음질·초개인화 '최고 시청환경' 기본
  • 강진일 기자
  • 승인 2019.11.28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상하던 콘텐츠의 OST 및 BGM ‘바로듣기’… 모바일 OTT에서 최초로 구현

얼굴표정으로 감정까지 분석해 AI 콘텐츠 추천, 가장 많은 볼거리 강점

지상파·종편·케이블 콘텐츠 한 곳에서 즐길 수 있어, 2030 겨냥한 오리지널 콘텐츠 강화

플레인·믹스 등 4종… 월9900원 믹스 가입시 2만2000원 유료 구매권 제공

글로벌 사업자와 제휴해 영역 다각화, 다양한 제조사·CP와 오픈플랫폼 조성
(사진:강진일 기자)
KT 뉴미디어사업단 김훈배 단장이 KT의 새 모바일 미디어 서비스 ‘Seezn(시즌)’에 대해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강진일 기자)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KT가 5G 시대에 맞춰 AI 기반의 차세대 모바일 미디어 서비스를 선보인다. KT가 가진 인터넷TV(IPTV), 인공지능TV(AI TV), 음원 등 모든 미디어의 총력을 기울인 OTT (Over The Top, 인터넷을 통해 영화, 드라마, TV방송 등 각종 영상을 제공하는 서비스)  ‘Seezn(이하 시즌)’이다.

'시즌'은 가입 요금제에 따른 화질 제한을 두지 않아 초고화질 콘텐츠를 누구나 생생하게 이용가능하다. 또 날씨, 시간, 요일, 시간, 사용이력 등에 따라 알맞은 콘텐츠를 추천하고 내 얼굴을 보고 기분을 분석해 콘텐츠 추천을 해준다. 아울러 드라마나 영화를 보면서 배경음악 등 음악 정보를 바로 확인하고 들을 수 있다.

28일 KT는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로운 모바일 미디어 서비스 ‘Seezn(이하 시즌)’을 소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KT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구현모 사장, 뉴미디어사업단 김훈배 단장, 지니뮤직 조훈 대표 등 KT뿐 아니라 그룹사 임직원들도 참석했다.

■ 초고화질, 초고음질로 ‘보고 듣는’ OTT '시즌'_  'KT그룹 미디어 시너지 극대화'

28일부터 공식 서비스를 시작한 '시즌'은 5G와 AI를 바탕으로 모바일에서 영상 콘텐츠를 보다 실감나고 편하게 즐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초고화질, 초저지연, 슈퍼사운드 등 타 OTT와 차원이 다른 시청환경을 제공한다.

우선 가입 요금제에 따른 화질 제한이 없다. 따라서 초고화질로 제작된 콘텐츠를 누구나 생생하게 이용할 수 있다. KT는  ‘보헤미안 랩소디’, ‘악인전’ 등 인기 영화를 4K UHD 화질로 감상할 수 있도록 영상 품질을 올리는 데 주력했다. 현재 4K UHD 화질로 올해 개봉 영화를 볼 수 있는 모바일 OTT 서비스는 '시즌'이 유일하다.

또한 야구, 골프 등 스포츠 중계를 TV와 다름 없는 속도로 시청할 수 있다.  5G의 빠른 속도에 힘입어 IPTV와 비교해 지연시간을 1초대로 단축했다. 이는 모바일 OTT 플랫폼 중 가장 빠른 수준이다.

아울러 국내 최초로 모바일 사운드 최적화 솔루션 ‘VSS 슈퍼사운드’를 적용해 영화, 스포츠, 음악 등 각각의 장르에 가장 잘 어울리는 음장효과를 선택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영상과 음악을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도록 플랫폼을 구성했다.  ‘보는 OTT’에서 ‘보고 듣는 OTT’로 '시즌'을 한 단계 진화시킨 것. 영화나 드라마를 보다가 해당 콘텐츠의 주제곡(OST)이나 TV 속 배경음악(BGM)을 듣고 싶으면 앱에서 바로 음악 정보를 확인하고 들을 수 있다. 모바일 OTT 서비스 중 영상에 삽입된 음악의 바로듣기 기능을 제공하는 것은 '시즌'이 최초다. 현재 '시즌'에서 바로듣기로 이용할 수 있는 주제곡 및 배경음악은 약 17만 곡이며, 점차 이용 가능한 곡을 확대할 계획이다.

■ 정교해진 AI 초개인화 콘텐츠 추천 기능 _' 얼굴표정으로 내 감정 분석', 요일∙시간대∙날씨∙개인사용이력' 등 데이터로 '내게 알맞은 콘텐츠' 추천해 

'시즌'은 AI 기술을 활용해 국내 최초로 감정 분석에 기반한 콘텐츠 추천 서비스 ‘내 감정을 읽는 스캐너 검색’기능을 탑재했다.

사용자의 얼굴표정을 감정에 따른 얼굴근육 사용으로 분석해 기쁨, 슬픔, 화남 등 기분을 6가지로 세분화 하고 그에 맞는 최적의 콘텐츠를 추천하는 기능이다. 정확도는 99퍼센트다. 

얼굴표정 분석뿐 아니라 개인사용이력, 요일∙시간대∙날씨 등 다양한 빅데이터를 시즌만의 추천 솔루션 ‘토핑엔진(Topping Engine)’으로 분석해 사용자에게 꼭 맞는 ‘초개인화’ 추천이 가능하다..

원하는 콘텐츠를 찾는 것도 더 쉬워졌다.  제목을 몰라도 기억나는 상황이나 장면의 단어를 조합해 영상을 검색하는 ‘스토리텔링 장면 검색’ 기능을 새롭게 제공한다.  예를들어 ‘밴드’, ‘옥상’, ‘연주’라는 3개의 단어만 선택해도 영화 ‘비긴어게인’ 등 ‘밴드’가 ‘옥상’에서 ‘연주’하는 장면이 등장하는 콘텐츠를  찾아준다.

■ 풍부해진 볼거리_ 지상파·종편·케이블 콘텐츠 한 곳에서 시청, 2030 겨냥한 오리지널 콘텐츠도 강화

'시즌'에서는  종합편성 채널과 CJ계열 채널, 스포츠중계 채널 등 110여개의 실시간 방송을 볼 수 있다. 단 지상파 3사의 실시간 방송은 볼 수없다.  또 지상파 3사 VOD 포함, 20만여 편의 다시보기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KT는 "지상파·종편·케이블 방송 콘텐츠를 '시즌' 하나로 모두 감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해 2030세대를 적극 공략한다. 24시간 라이브 예능 ‘밀실의 아이들’ 시즌2, 참여형 음악 예능 ‘히든트랙’, VR 드라마 ‘고스트브로스’, 고민상담 음악 토크쇼 ‘고막메이트’, ‘웨스트브릿지 with KT 5G’ 공연장에서 제작되는 ‘윤딴딴의 자취방’ 등은 '시즌'에서만 만날 수 있는 콘텐츠다.

KT는 CJENM, SBS 모비딕, JTBC 룰루랄라스튜디오, A&E, 와이낫미디어 등 채널사업자 및 제작사와 협력해 모바일에 최적화된 오리지널 콘텐츠를 지속해서 확대할 방침이다.

■ 모바일 미디어 서비스 현재 3위, 그러나 '1위 도전' _ '합리적 상품 구성', '서비스영역 다각화'

KT는 '시즌'을 출시하면서 ▲플레인(월 5500원, 이하 VAT 포함) ▲플레인 플러스(월 8800원) ▲믹스(월 9900원) ▲믹스 플러스(월 1만3200원) 4가지 월정액 상품을 내놓았다.

 ‘플레인’은 기본형 상품으로, 100여개 실시간 채널과 7만여편의 VOD를 이용할 수 있다.  오는 12월 1일부터 ‘플레인’ 상품에 처음 가입하는 고객은 첫 달 이용료가 무료다.  ‘믹스’는 ‘플레인’에서 제공하는 실시간 채널과 VOD에 유료 콘텐츠를 결제할 수 있는 포인트를 추가로 매월 제공한다.  출시 기념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믹스’형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에게는 월정액 콘텐츠팩 1만1000원권과 VOD 1만1000원권을 제공하므로 2만2000원 상당의 추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믹스 플러스’에 가입하면 110여개 실시간 채널과 7만여편의 VOD, 2만2000원 상당의 유료 콘텐츠 결제 포인트, 지니뮤직의 스마트 음악감상까지 한 번에 '시즌'에서 즐길 수 있다. KT는 시즌 출시를 맞아 KT 5G 및 LTE 요금제 이용 고객에게 ‘믹스 플러스’ 상품을 2200원 할인해 월 1만1000원에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외에도 다양한 론칭 기념 이벤트를 통해 풍성한 경품을 제공한다. 

또한 KT는 '시즌'의 서비스 영역을 다각화한다는 방침이다.

중국 차이나모바일의 콘텐츠 담당 계열사인 미구와 손잡고 양사의 콘텐츠를 교류하고, 내년에는 중국 시장에 KT의 4K 한류 콘텐츠를 확산시킬 계획이다. 

글로벌 미디어 사업자 디스커버리와도 협력해 '시즌'에 ‘디스커버리 UHD 전용관’을 개설하고, 디스커버리와 공동 제작한 콘텐츠를 '시즌'에서 가장 먼저 공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콘텐츠 다각화와 함께 이용 단말도 확장한다. 오픈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를 기반으로 내년에는 모바일 외에도 다양한 단말 제조사 및 CP들과 제휴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KT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구현모 사장은 “KT는 IPTV와 인공지능TV에 이어 모바일 미디어에서도 국내 시장의 트렌드를 이끌기 위해 지난해 말 뉴미디어사업단을 신설하고 1년간 야심 차게 ‘시즌’을 준비했다”며, “이번에 KT가 내놓은 ‘시즌’은 KT그룹의 미디어 시너지를 극대화한 결과물로, 5G 시대가 필요로 하는 차세대 모바일 미디어의 표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