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폐소생술 시행 시심장정지 생존율 최대 3.3배 향상
심폐소생술 시행 시심장정지 생존율 최대 3.3배 향상
  • 신동찬 기자
  • 승인 2019.11.2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성심장정지 환자 건수 2008년 대비 지난해 39.4% ...인구 10만명당 심장정지 발생률 15.2명 증가
여성보단 남성에서 심장정지 발생 빈도커...70세 이상 어르신의 발생률 전체 발생 약 50% 매년 증가 추세
심폐소생술 시행시 심장정지 생존율이 최대 3.3배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심폐소생술 시행시 심장정지 생존율이 최대 3.3배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질병관리본부와 소방청이 공개한 2006~2018구급대가 병원으로 이송한 급성심장정지 사례 의무기록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된 급성심장정지 환자 건수는 3539명으로 10년 전인 2008년 보다 약 39.4% 증가했다. 인구 10만명당 심장정지 발생률도 10년 전인 200844.3명에서 지난해 59.5명으로 15.2명 늘어났다.

성별·연령별로 보면 남자의 비율(64.0%)이 여자의 비율(35.9%)보다 높았다. 연령이 증가할수록 발생률이 증가했다. 특히 70세 이상 어르신의 발생률은 전체 발생의 약 50%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

자료: 질병관리본부 

원인별로 보면 질병이 전체 발생의 70% 이상을 차지했다. 질병 중에는 심근경색, 심부전, 부정맥 등 심장의 기능부전으로 인한 것이 93% 이상을 차지했다.

장소별로 보면 가정이 대부분(45.3%)을 차지했다. 그 외 도로·고속도로(7.7%), 요양기관(7.6%), 구급차안(6.1%) 순으로 나타났다.

활동별로 보면 일상생활 중(31.1%)에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치료 중(8.2%) 근무 중(5.4%), 여가활동 중(2.0%)에도 발생했다.

급성심장정지 환자의 지난해 생존율은 8.6%, 뇌기능 회복률은 5.1%10년 전인 2008)보다 각각 3.4, 6.4배 증가했고 전년 대비로는 비슷했다.

그렇다면 심폐소생술 효과가 있을까. 심폐소생술을 시행하지 않은 경우에 비해 생존율은 약 1.9~3.3, 뇌기능 회복률은 약 2.8~6.2배 높게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급성심장정지 조사결과에서 보듯이 심폐소생술 실시여부는 환자의 생존율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친다환자를 발견했을 때는 신속히 119에 신고하고, 일반인 심폐소생술을 늘리기 위해 지역주민의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