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참 괜찮은 클래식 공연과 어울려 보면 어때'... 공원 속 한성백제박물관 ‘겨울 음악회’  
'겨울, 참 괜찮은 클래식 공연과 어울려 보면 어때'... 공원 속 한성백제박물관 ‘겨울 음악회’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11.15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성백제박물관, 무료 음악회 사계 콘서트 ‘겨울’ 마련 
11~12월 ‘글로벌 아티스트 소사이어티’ 등 3개 단체에서 4회 공연
 선착순 300석 무료입장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이제 겨울이 시작됐다. 한해를 마무리하는 겨울, 괜찮은 클래식 공연과 함께 하면 어떨까. 

15일 한성백제박물관은 무료 음악 행사 '사계콘서트-겨울'의 공연을 오는 16일부터 다음달 21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5시에 4회 선보인다고 밝혔다. 공연 내용은 피아노 독주, 피아노 듀오, 발레, 오페라 등으로 구성된다. 

'사계콘서트’는  문화예술단체의 재능기부 공연으로 지난 2016년부터 매년 봄·여름·가을·겨울 사계절에 맞추어 펼치는 박물관 대표 문화행사다.

이번 '사계콘서트 -겨울'은 글로벌 아티스트 소사이어티 1회, 클래식 뮤직 페어라인 2회, 베아오페라음악예술원 1회로 총 4회 공연으로 이뤄진다. 

글로벌 아티스트 소사이어티는 세계 각지의 음악가들이 모여서 만든 단체로, 음악회를 통해 난민 구호, 기아 퇴치 등 봉사와 기부를 하고 있다. 16일에는  피아니스트 김은희가 'Favorite Beethoven'이라는 주제로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월광’, ‘템페스트’, ‘발트슈타인’ 등을 연주한다. 클래식 뮤직 페어라인은 클래식을 전공하는 전문 연주인들로 구성된 단체로, 고전부터 현대까지 클래식의 대중화를 선보이고 있다.  ▲23일 '에릭 다보스트 피아노 독주회'▲다음달 14일 '클라라의 크리스마스 선물 –호두까기 인형' 등을 공연할 예정이다.  베아오페라음악예술원은 전문 예술인을 양성하기 위한 오페라 전문교육기관으로 이번 사계콘서트에서는 '해설이 있는 오페라 –마술피리'를 공연한다. ‘마술피리’는 시련을 극복한 사랑을 그려낸 모차르트의 생애 마지막 오페라 작품으로 우리에게 친숙한 밤의 여왕의 아리아 ‘나의 가슴 분노로 불타올라’를 비롯하여 주요 아리아 12곡을 들려줄 예정이다.

'사계콘서트 -겨울' 공연 관람은 선착순 300명, 무료로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