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김범석 대표"쿠팡은 경쟁이 두렵지는 않다. 고객의 실망이 두렵다"
쿠팡 김범석 대표"쿠팡은 경쟁이 두렵지는 않다. 고객의 실망이 두렵다"
  • 전휴성 기자
  • 승인 2015.03.1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 한국형 다이렉트 커머스 선도... 올상반기 2시간 배송 시범 서비스
▲ "쿠팡은 경쟁이 두렵지는 않다. 고객의 실망이 두렵다. 쿠팡 김범석 대표가 17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밝힌 말이다.(사진촬영:노승빈기자)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쿠팡은 경쟁이 두렵지는 않다. 고객의 실망이 두렵다. 아마존은 두렵지 않다. 고객의 외면이 두렵다. 쿠팡은 고객을 위해 계속 혁신할 것이다" 이는 쿠팡 김범석 대표가 17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밝힌 말이다. 

쿠팡 김범석 대표는 17일 서울 서공동 조선호텔에서 열린 사업모델의 변화와 향후 사업전략을 소개하는 기자 회견에서 앞으로 쿠팡이 나아가는 방향을 설명했다.

이날 김범석 대표가 밝힌 쿠팡의 사업모델은 한국형 다이렉트 커머스다. 기존의 소설커머스가 지향했던 위탁판매에서 벗어나 직접 상품을 매입. 판매 .배송까지 책임지는 아마존 방식의 커머스다. 김범석 대표는" 지금까지 소설커머스는 위탁판매였다. 그러나 이 시스템은 한계가 있었다"며 "직접 상품을 매입하지 않기 때문에 고객과의 접점을 찾기가 어려웠다. 따라서 쿠팡은 다이렉트 커머스가 쿠팡의 미래"라고 생각했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우선 쿠팡은 상품 매입보다는 물류시스템 구축에 투자하고 있다. 현재 쿠팡이 한국형 다이렉트 커머스를 위해 마련한 물류센타 규모는 124,672제곱미터다. 이는 광명시에 있는 이케아의 3.5배 수준이다. 현재 대구, 인천, 덕평, 파주 등 7지역에 물류센타를 운영하고 있다. 여기에 올해 완공될 인천 물류센타까지 합류하면 이케아 광명점 대비 5.7배가 된다. 배송 차량과 배송 직원 수만 1000여명이다. 간접 인력까지만 더하면 5500여명을 확보해 놓은 상태다.

김범석 대표는 "한국형 다이렉트 커머스를 실현하기 위해 우선 물류시스템부터 투자를 시작했다"면서  "현재 이커머스 중 최대 규모의 물류창고 등 시스템을 갖추려물고 한다. 이를 통해 앞서 밝힌 것과 같이 상품 판매부터 배송까지 온라인 쇼핑의 전단계를 책임지는 이커머스의 새로운 장을 열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범석 대표가 밝힌 다이렉트 커머스에는 한국형이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아마존과 비슷하지만 쿠팡만의 무기가 탑재됐기 때문이다. 바로 쿠팡맨이다. 쿠팡맨은 쿠팡이 직접 매입한 상품을 직접 배송하는 시스템이다. 이에 대한 고객 만족도도 높다. 

김범석 대표는 "다이렉트 커머스는 이미 아마존에서 시작해 전세계적으로 큰 성과를 내고 있는 시스템이지만 쿠팡은 앞에 한국형이라는 수식어를 넣었다"며 "이는 바로 쿠팡맨이다. 고객에게 상품 배송에 끝나지 않고 감동을 전달하는 시스템은 쿠팡이 유일하다. 이것이 바로 우리의 무기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지난해 4월 서비스를 시작한 쿠팡맨은 이커머스 업계의 파란을 일으키며 쿠팡을 이커머스 리더로 세우는데 한몫하고 있다. 현재 쿠팡맨만 1000여명이 전국을 누비며 고객에게 상품을 배송하고 있다. 전국 6대 도시에서 전국 어디든지 쿠팡맨이 배송을 할 수 있도록 시스템 확보도 구상 중이다.

이 자리에서 김범석 대표는 오는 상반기 새롭게 선보일 또하나의 배송 서비스도 공개했다. 애기엄마들을 위한 2시간 배송서비스다. 기저귀, 생활용품 등 주부고객들이 급하게 필요할 수 있는 상품들을 대상으로 주문 후 2시간 내에 배송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올 상반기 일산지역에서 우선 테스트 서비스를 시작한다.

김범석 대표는 "첫술에 배부를 수 없다. 2시간 배송서비스는 쿠팡의 미래다"며 "이는 물품을 직접 매입하고 , 전국 단위의 물류 인프라를 갖춘 후, IT 기술 기반의 물류 관리 시스템을 통해 배송 전담직원이 배송을 담당하기 때문에 가능하다는 점에서 쿠팡만이 실현할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들은 무모한 도전이라고들 평가한다"며 "앞만 보면 그들이 판단이 맞을 수 있지만 먼 미래 장기적으로 보면 이는 분명 쿠팡이 나아가야할 길이다. 이를 위해서 쿠팡은 글로벌 인재들을 채용하고 투자 유치도 하고 있다. 우리는 아마존 한국진출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다만 까다롭게로 유명한 한국소비자에게서 인정을 받고자 할 뿐"이라고 말하곤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