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사 면접 관련 소문, 모두 '사실' 일까
입사 면접 관련 소문, 모두 '사실' 일까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10.17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인사담당자들, 취업시장의 입사면접 관련 소문 '모두 사실 아냐'.... 섣부른 소문 믿고 행동하기보다 면접과정에 충실해야
(사진:컨슈머와이드DB/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올 하반기 채용이 서류 접수와 인적성을 마무리하고 면접 전형을 앞두고 있다. 이맘때면 면접과 관련된 소문으로 불안해하는 구직자들이 많다. '면접시 면접관으로부터 질문을 많이 받으면 합격이다','야간근무 안한다고 하면 불합격이다'. '떨어진 기업에 재지원하면 자동 필터링돼 지원해도 불합격이다' 등 거의 사실로 여겨지는 소문들이다. 과연  취업시장에 떠도는 이러한 면접 소문은 사실일까.

17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262명을 대상으로 ‘면접 소문의 진실과 거짓’을 설문 조사한 내용에 따르면, 면접 관련 소문은 맞는것도 틀린 것도 있었다.  

■ '면접관의 질문이 많으면 합격이다'?

 ‘면접관으로부터 질문을 많이 받으면 합격의 신호’라는 소문에 대해선ㄴ  인사담당자가 63%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또, ‘면접관이 부정적인 질문을 하면 탈락의 신호’인지에 대해서도 80.2%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즉, 단순히 질문 빈도나 긍정부정의 여부보다는 질문을 하는 취지와 답변에 당락이 달린 것. 특히, 부정적인 질문은 지원자의 대응력이나 스트레스 저항력을 보는데 활용하는 경우가 많아 실제로는 관심이 있는 지원자에게도 많이 묻는다. 

■ '야근·지방 근무 안한다'고 하면 불합격이다'?
'야근·지방 근무 가능 여부를 물을 때 못한다고 하면 불이익이 있다’는 소문에 대해 인사담당자 56.1%가 ‘그렇다’고 밝혔다.

본인의 소신에 따라 답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업의 입장에서는 평소 야근이나 지방 근무 가능성이 적더라도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지원자의 열정이나 의지를 가늠해보기 위해 이런 질문을 하는 경우도 있는 만큼 신중하게 생각하고 답변하는 것이 필요하다.

■ 'PT 면접, 발표력과 커뮤니케이션 능력 주로 평가하는 과정이다'? _ 기업 "NO, 문제 해결력 평가한다" 
'PT 면접은 발표력,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주로 평가하기 위해 실시한다'는 소문은 '아니다'였다. 

인사담당자 84%가 PT 면접에서는 ‘발표력보다 주어진 과제를 얼마나 잘 해결했는지를 더 높게 평가한다’고 응답했다. 직무 역량 중심 평가가 보편화됨에 따라 기업들이 PT 면접 시 제시하는 과제를 통해 지원자의 문제 해결력이나 산업에 대한 이해도, 역량을 보는 경우가 많아졌다.

발표력보다는 발표 내용을 더욱 충실히 채워야 한다. 

■ '직무역량만 뛰어나면 합격'?_ 기업, "NO, 역량 뛰어나도 인재상 맞지 않으면 탈락 "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69.1%)이 ‘역량이 아무리 뛰어나도 인재상과 맞지 않으면 탈락한다’는 소문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본인의 역량을 강조하다 자칫 회사의 인재상과 상충되는 답변을 하는 사례도 왕왕 있으므로 꼭 지원 기업의 인재상을 잘 알아두어야 한다. 

■ '면접에서 탈락하면 재지원 시 필터링 된다'? 
1차면접이나 최종면접에서 탈락한 지원자들은 추후 재지원시 필터링해 아예 서류 검토 대상에서부터 빠진다는 소문은 꾸준히 있어왔다. 이에 대해 인사담당자 55.3%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재지원이 가능한 기업이라도 탈락 원인에 대한 분석과 보완 후에 다시 지원을 해야 하는 것이 포인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