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싸이월드 홈페이지 “페이지를 연결할 수 없음”..20년만에 역사속으로(?)
11일 싸이월드 홈페이지 “페이지를 연결할 수 없음”..20년만에 역사속으로(?)
  • 복요한 기자
  • 승인 2019.10.11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싸이월드 경영난 반영 때문 추청... 다음 달 12일 도메인 소유권 미갱신시 싸이월드 사라져
11일 싸이월드 홈페이지의 접속이 끊겼다.(사진: 왼쪽 네이버, 오른쪽 구글 싸이월드 접속 페이지 캡처)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최근 경영난에 시달려온 것으로 알려진 싸이월드 홈페이지 접속이 끊겼다.

11일 저녁 6시 현재 네이버, 구글 인터넷 브라우저 접속창에 싸이월드 주소(www.cyworld.com)를 입력하면 페이지를 연결할 수 없음이라는 창이 뜨면서 아무것도 접속이 되지 않는다.

업계에 따르면, 싸이월드가 서버 비용 등 최소한의 유지비도 부담하지 못하는 상황 때문에 이번 홈페이지 접속 불가 상황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사실 싸이월드 인터넷주소 만료기한도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 1999년 말 처음 만들어진 'www.cyworld.com' 주소의 만료 기한은 만 20년을 맞는 다음 달 12일이다. 그때까지 도메인 소유권을 갱신하지 않으면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상황이 이렇자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글·사진 등을 남겨 둔 사용자의 피해가 우려된다. 현재처럼 홈페이지 접속이 계속 불가능하고 싸이월드가 도메인 소유권을 갱신하지 않을 경우 사용자들의 데이터는 다운로드 등 손 써보지도 못하고 사라지게 된다.

한편, 2000년대 중후반까지 '국민 SNS'의 지위를 누린 싸이월드는 스마트폰의 급속한 확산에 적응하지 못해 트위터·페이스북 등 외국계 SNS에 밀려 세력이 빠르게 위축됐다. 지난 2016년 프리챌 창업주 출신인 전제완 대표가 인수한 뒤 재개의 발판을 마련하나 싶었으나 좀처럼 경영난에서 벗어지 못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