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홍역 환자 발생.. 태국 여행 다녀온 20 ~ 30대 3명 ‘예방책은’
국내 홍역 환자 발생.. 태국 여행 다녀온 20 ~ 30대 3명 ‘예방책은’
  • 신동찬 기자
  • 승인 2019.10.1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당국, 베트남, 필리핀, 태국 등 해외여행력 있는 경우 잠복기(7~21일) 동안 건강상태 주의 깊게 관찰... 홍역 의심 증상(발열 및 발진 등)이 나타난 경우 보건소 또는 가까운 의료기관 방문
보건당국이 해외 유입 홍역에 따른 주의를 당부했다.(사진: 홍역 발생 현황/ 질병관리본부)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보건당국이 해외 유입 홍역에 따른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 추석연휴 기간 해외 여행력이 있는 홍역환자가 이달 1~3일까지 3명이 발생했기 때문에다.

11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번 환자는 모두 개별사례로 추석 연휴 기간 동안 태국 여행을 다녀온 20 ~ 30대다. 현재 보건 당국과 지자체는 의료기관 등을 통한 지역사회 전파를 사전 차단하기 위해 환자 격리, 접촉자 예방접종 등 대응 조치를 취하고 있는 중이다.

이번 홍역 발생은 지난 8월 말 이후 첫 발생이다. 앞서 지난해말부터 8월말까지 해외서 유입된 홍역 및 지역사회 소규모 홍역이 유행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 홍역 첫 발생 이후 이번 환자 3명을 포함하여 109일 기준 총 188명의 환자가 신고 되었으며, 주로 해외여행을 통한 해외유입사례로 지금까지 환자가 방문한 주요 국가는 베트남, 필리핀, 태국 순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베트남, 필리핀, 태국 등 해외여행을 다녀왔다면 잠복기(7~21) 동안 건강상태를 주의 깊게 관찰하고, 홍역 의심 증상(발열 및 발진 등)이 나타난 경우 의료기관 내 전파 방지를 위하여 먼저 관할 보건소에 문의하여 안내를 받은 후 보건소 또는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홍역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가급적 대중교통 이용을 자제하고 마스크를 착용 후 다른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해야 한다. 기침을 할때는 가급적 휴지나 손수건을 이용하거나 옷소매로 가리고 기침을 해야 한다. 또한 기침 후에는 비눗로 손씩기를 해야 한다. 손을 씻을 때에는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어야 한다. 아울러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면역의 증거가 없다면 출국 전에 홍역 예방접종을 최소 1회 이상 맞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