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학생, 취미‧직업교육‧자립준비 돕는다... 서울시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서비스' 시작
발달장애학생, 취미‧직업교육‧자립준비 돕는다... 서울시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서비스' 시작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10.08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돌봄공백 해소하고 부모의 사회‧경제적 활동 지원
 월 최대 44시간… 취미, 직업탐구, 자립준비, 관람‧체험, 자조활동 등 서비스 이용
 올해 만 12세~만 18세 발달장애학생 총 600명 지원
(사진:서울시)
(사진: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서울시에서 방과 후 집에서 시간을 보내야 했던 청소년 발달장애학생들 대상으로  취미‧여가활동부터 자격증 취득, 또래활동, 금전관리 교육 같은 다양한 활동을 하면서 방과 후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지원사업이 시작된다. 이에  청소년 발달장애인의 방과 후 돌봄 사각지대 해소는 물론, 그간 어려움을 호소했던 발달장애인 부모의 돌봄 부담을 덜어주고, 사회‧경제적 활동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8일 서울시는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지원사업’은 청소년 발달장애학생이 방과 후 장애인복지관 같은 지역 내 시설에서 안전한 돌봄을 받으면서 여가활동과 성인기 자립준비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서비스다.  해당 사업은 보건복지부가 올해 새롭게 시행하는 사업으로, 국비와 시비를 1:1로 매칭해 투입한다. 서울시는 올해 20억 원(국비 10억, 시비 10억)을 투입, 자치구별 발달 장애인 비율을 고려해 총 600명을 선발해 지원한다. 

해당 사업 지원 대상은 만 12세 이상~만 18세 미만의 일반 중·고등학교 및 특수학교(중·고등학교에 해당하는 학급)에 재학 중인 지적 및 자폐성 장애인이다. 장애인 당사자 및 가구의 소득수준과 무관하게 신청 가능하다. 단, 돌봄 취약가구의 자녀 및 일반 중·고등학교 재학 중인 발달장애학생을 우선 선발 대상이다. 

지원 신청은 오는 14일부터 23일까지 주소지 관할 동주민센터를 통해 진행하면 된다. 

최종 대상자 선정은 신청일로부터 14일 이내에 각 자치구에서 우선 선정여부 및 지원 자격 충족여부 등을 확인을 거친 후 이뤄진다. 

최종 대상자로 선정되면 월 44시간의 바우처(이용권)가 제공된다. 매월 최대 44시간의 범위 안에서 평일(월~금) 오후 4시부터7시까지(최대 3시간), 토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최대 4시간)까지 중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이용할 수 있는 활동 서비스는 ▲취미‧여가 활동 ▲직업탐구 활동 ▲자립준비 활동 ▲관람체험 활동 ▲자조활동 등 크게 5가지 맞춤형 서비스로 제공된다. 서비스 제공기관으로 학생이 이동을 하거나, 서비스와 연계된 학교로 제공인력이 방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신수정 서울시 장애인자립지원과장은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서비스 지원은 발달장애학생의 방과 후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부모의 원활한 사회·경제적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라며 “서울시 발달장애학생과 부모의 복지증진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