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어가는 가을, 한양도성 걸으며 인왕산 호랑이와 씨름한판 어때
깊어가는 가을, 한양도성 걸으며 인왕산 호랑이와 씨름한판 어때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10.08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회 한양도성문화제, 오는 12~13일 한양도성 일원에서 열려.... 18.6km 도성 따라 총 15개 지점에서 ‘순성관’과 함께 미션 순성 펼쳐져
(사진:서울시)
한양도성을 탐방하는 사람들 모습 (사진: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조선시대 한양도성을 걸으며 주위 경치를 즐기고 도성 사이사이에 어려있는 이야기들을 미션으로 꾸민 프로그램에 참여해 우리의 옛 모습도 체험해 볼 수 있는 문화제가 열린다. 

 8일 서울시는 오는 12일,13일 양일간 제7회 한양도성문화제를 흥인지문공원과 낙산공원을 중심으로 한양도성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양도성문화제는 ‘도성! 역사-자연-사람을 잇다’를 주제로, 18.6km를 따라 걸으면서 도성이 품고 있는 다양한 이야기들을 직접 체험할 수 있어 가족과 연인, 친구와 함께 참여하기 좋다. 

한양도성문화제의 대표 프로그램은 순성(巡城)이다. 올해는 순성객들을 위한 특별한 프로그램인 미션순성 '웰컴 투 한양도성'이 전 구간에서 진행되며, 총 15개 지점에서 운영된다. 순성(巡城)은 조선시대 도성을 안팎으로 걸으며, 주변의 경치를 즐겼던 도성사람들의 풍습인 ‘순성(巡城)’에서 유래한 것으로 일제강점기까지 이어졌다.

미션순성 '웰컴 투 한양도성'은 도성 곳곳에 숨어있는 이야기들을 살린 것으로, 인왕구간을 지나는 순성객은 인왕산 호랑이를 이겨야만(인왕산 호랑이와 한 판!) 통과할 수 있다. 숭례문과 흥인지문에서 ‘도성 수문장과 한 컷’을, 백악구간을 지날 때는 부험(符驗- 조선시대 밤에 성문을 드나들 때 사용하던 둥근 모양의 나무 패. 세종 때 처음 제작해 사용) 을 소지한 사람만 이 구간을 지날 수 있다. 3개 이상의 미션을 완료하면, 한정 수량으로 제작된 기념품을 받을 수 있다.

순성 프로그램 중 ‘하루에 걷는 600년 서울, 순성놀이’는 18.627km의 한양도성을 해설과 함께 걸으며 600년의 역사문화의 가치와 의미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현재 700명의 참가자 모집을 마쳤다. 출발은 서울역사박물관 광장에서 한다.

또한 12일 저녁 6시부터 낙산공원 놀이마당에서는 한양도성 역사토크쇼 ‘600년 서울, 그 곳’과 ‘한양도성 30초 영상제’가 진행된다. 토크쇼 시작 전, 공모전에 입상한 수상작을 무대에서 상영한다. 수상작은 ‘한양도성 열 세 가지 이야기’라는 전시 프로그램으로 낙산공원 바깥 성벽에서도 감상할 수 있다.

토크쇼에서는 최원정 KBS 아나운서의 사회로 역사학자 전우용, 구가도시건축대표 조정구,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출연해600년 동안 품어온 도성 안팎의 이야기를 풀어낼 예정이다. 한양도성의 이야기가 끝나고 나면 가을밤 한양도성과 어울리는 4인조 밴드 ‘브로콜리너마저’의 공연이 열린다. 

한편, 올해 문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프로그램으로 ‘단절구간 잇기 프로젝트’를 꼽을 수 있다. 남산구간의 끊어진 도성을 빛으로 잇는 행사로 한양도성이 단절되었음(과거)을 알고, 잇기에 동참(현재)하고, 이어졌음을 기억(미래)하여 과거, 현재, 미래를 잇는다는 의미를 살린 프로그램이다. 운영장소는 남산구간(남산공원 이용안내센터∼N서울타워 진입지점)에서 진행된다.

이창근 한양도성문화제추진위원회 위원은 “서울성곽 사대문과 사소문이 성벽으로 연결된 한양도성은 우리의 삶과 정신이 담긴 문화유산”이라며 “한양도성문화제는 오늘날 역사, 자연, 사람을 잇는 문화매개체다. 주 무대인 낙산구간과 흥인지문을 중심으로 한양도성 전역에서 진행되는 체험프로그램으로 특별한 주말 나들이 코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