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 2곳 중 1곳, '채용시 학벌 본다' ...가장 선호하는 학교는
 국내 기업 2곳 중 1곳, '채용시 학벌 본다' ...가장 선호하는 학교는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9.17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48.1%, ‘좋은 학벌이 채용 평가에 영향을 미친다’ 밝혀
위 사진은 해당기사와 직접관련 없음 (사진:컨슈머와이드DB)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국내 기업 2곳 중 1곳은 채용 평가 시 학벌이 영향을 준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블라인드채용 등으로 많은 기업이 채용시 출신학교를 묻지 않는 전형을 실시하기도 하지만 여전히 학벌은 중요한 평가항목으로 작용하고 있었다. 이유는 학벌도 지원자의 노력 성과이며 객관적으로 지원자를 평가할 수 있는 항목이기 때문이었다. 또한 이들 기업들이 가장 선호하는 지원자의 출신 학교는 ‘서울소재 4년제 대학’이었다. 

17일 사람인이 기업 337개사를 대상으로 ‘좋은 학벌이 채용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 48.1%가 ‘좋은 학벌이 채용 평가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은 학벌이 채용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로 ‘지원자가 노력한 성과여서’(51.9%, 복수응답)라고 가장 많이 밝혔다. 다음으로 ▲‘학벌에 따른 역량 차이가 있어서’(43.2%)▲ ‘객관성이 있는 조건이어서’(37.7%)▲‘기존에 채용 시 만족도가 높아서’(11.7%)▲‘활용 가능한 인맥이 많아서’(9.3%) 등을 들었다.

가장 선호하는 지원자 출신 학교로는 ‘서울소재 4년제 대학’(45.7%)을 꼽았다. 이어 ▲‘지방 거점 국립대학’(24.1%)▲‘상위 10위권내 명문대학’(19.1%)▲'일명 스카이 대학(서울/연세/고려대)(3.1%)’ 등의 순이었다.

선호하는 학교 출신 지원자에 대해서는 채용 과정 중 ‘지원자를 더 꼼꼼히 평가한다’는 응답이 66.7%(복수응답)로 가장 많았으며, ▲‘전형 진행 시 우선순위로 선정’(20.4%)▲‘가산점 부여’(18.5%) 등의 형태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채용 평가 비중에서는 평균 약 32%정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 이들 기업 10곳 중 2곳(21%)은 다른 자격조건이 모자라도 학벌이 우수해 채용한 직원이 있다고 답했다. 

반면, 학벌이 채용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답한 기업 175개사는  그 이유로 압도적으로 많은 90.9%(복수응답)가 ‘업무 능력과 크게 연관이 없어서’를 들었다. 이밖에 ▲‘기존 채용 시 만족도가 낮아서’(10.9%), ▲‘경영진의 방침이어서’(5.1%)▲‘기존 직원들에게 위화감을 줄 수 있어서’(4.6%) 등의 답변이 있었다.

일선 기업들은 직원들의 학벌과 업무 능력 간 상관관계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기업 59.3%가 근무 중인 직원들의 ‘학벌과 업무 능력 간 상관관계가 없다’고  답했고  24.6%는 ‘학벌이 좋으면 업무 능력도 뛰어나다’고 답했다. 16%는 인사관리 프로세스 상 직원들의 학벌을 상세하게 파악하고 있지 않았다.

특히, 학벌이 채용 평가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한 기업의 경우도 ‘상관관계가 있다’(45.7%)와 ‘상관관계가 없다’(43.8%)는 비율이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벌이 좋은 신입사원과 그렇지 않은 직원 간 만족도에 대해서는 전체 기업의 62.6%가 ‘차이 없다’고 답했다. 30%는 ‘만족도가 높다’고 응답했으며, 7.4%는 ‘오히려 만족도가 낮다’고 답했다.

한편, 전체 기업들의 과반수인 55.2%는 과거에 비해 좋은 학벌이 채용 평가에 미치는 영향에 변화가 있는 지를 묻는 질문에 ‘차이가 없다’고 답했다. 40.4%는 ‘줄었다’고 밝혔으며, 4.5%는 ‘늘었다’고 응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