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 신입공채, 가장 중요한 당락포인트는 '면접'
올 하반기 신입공채, 가장 중요한 당락포인트는 '면접'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9.09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하반기 신입공채 실시 기업들, 전형별 평가 비중 가장 높은 것으로 '면접'꼽아.... '질의응답면접'과 ‘실무수행면접'이 가장 많아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올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들은 채용전형 중 '면접전형'을 당락을 결정짓는 가장 큰 요소로  여기고 있었다. 

9일 사람인이 기업 263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전형별 채용평가 비중’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기업은 평균 2.3단계의 채용 전형을 진행하며 이 중 ‘면접전형’이 당락에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했다.

조사 결과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우선 올 하반기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기업들은 평균 2.3단계의 채용전형을 거친다.  채용단계는 기업규모별로 차이를 보였다. 대기업이 평균 3.3단계로 가장 많았고, 중견기업이 2.7단계, 중소기업이 2.2단계였다.

대부분의 기업이 ‘면접전형(실무면접, 인성면접)’(86.3%, 복수응답)과 ‘서류전형’(72.2%)을 진행한다고 답했고, 이외에 ‘인적성검사’(6.5%), ‘필기시험’(4.9%)도 있었다. 

각 전형별 당락에 미치는 비중은 면접 전형이 58.3%로 당락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서류전형 35.3% ▲인적성 및 필기전형 6.2% 등을 차지했다. 

또, 면접전형 내에서는 ▲실무면접 58% ▲임원면접 42%의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채용전형에서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면접전형은 평균 1.9회 진행되고 있었다. ‘2단계’(53.6%) 진행하는 기업이 가장 많았고, ▲‘1단계’(31.6%)▲‘3단계’(13.7%)▲‘4단계 이상’(1.1%) 등 순이었다. 

대부분의 기업이 ‘질의응답면접’(90.5%,복수응답)을 실시하고 있었으며, 이어 ▲‘실무수행면접’(20.9%)▲‘외국어면접’(6.5%)▲‘토론면접’(4.2%)▲‘PT면접’(3%) 등이 있었다.

실시하는 면접 형태는 ‘일대일’(면접자:지원자)(52.1%,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다대일’(26.2%)▲‘일대다’(20.9%)▲‘다대다’(12.5%) 순이었다. 

인사담당자들은 면접에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으로 ‘직무수행능력’(41.1%)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성실성과 책임감’(25.5%)▲‘입사 의지 및 열정’(14.1%)▲‘조직 융화력’(6.1%)▲‘실행력 및 도전정신’(3.4%)▲‘전공지식’(3.4%) 등을 주요하게 평가한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