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명중 2명, "명절이 두려워" ... 이유는
직장인 5명중 2명, "명절이 두려워" ... 이유는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9.06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5명중 2명, 명절포비아 겪어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오랜만에 가족들과 모이는 민족 대명절 추석을 앞두고 ‘명절포비아’를 겪는 직장인이 많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미혼보다는 기혼이 명절포비아 증상을 더 많이 겪고 있었고  이유는 ‘용돈, 교통비, 추석선물 등 경비가 부담되서’, '친척, 처가식구, 시댁식구가 불편해서' 등이 미혼과 기혼 공통적으로 많았다. 

6일 사람인이 직장인 1486명을 대상으로 ‘명절포비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직장인) 39.8%가 명절포비아를 느끼고 있었다. 

결혼 여부에 따라서는 기혼자 45.3%, 미혼자 36.6% 로 기혼자가 더 많이 명절포비아를 느끼고 있었다.

명절포비아를 느끼는 이유 역시 결혼 여부에 따라서 차이가 있었다.

미혼의 경우 ‘어른들의 잔소리가 부담스러워서’(61.3%,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으며, 이어서 ▲‘용돈, 교통비, 추석선물 등 경비가 부담되서’(54.1%)▲ ‘친척들과 비교가 싫어서’(24.1%)▲'연휴 후 밀린 업무 처리가 부담스러워서'(22.4%)▲'명절 후유증이 두려워서'(19.8%) 등의 순이었다. 

기혼은 ‘용돈, 교통비, 추석선물 등 경비가 부담되서’(66.5%,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처가, 시댁식구가 불편해서’(27.4%)▲‘추석 상차림 등이 힘들어서’(21.4%)▲ '귀성길이 멀어 피로해서'(16.1%)▲'명절 후유증이 두려워서'(14.9%) 등을 들었다.

명절포비아를 느끼는 응답자 46.1%는 이러한 명절포비아를 겪느니 차라리 출근하는 게 낫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출근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12.8%)도 있었다.  

이러한 명절포비아는 실제 건강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명절포비아를 경험한 응답자의 72.5%(복수응답)가 ‘만성피로’를 느끼고 있었으며, ▲‘우울증’(30.6%) ▲‘소화불량’(29.9%)▲‘두통’(24.2%)▲‘불면증’(14.5%) 등을 호소했다.

또한, 명절포비아 증상을 느끼는 시기로는  응답자 37.8%가  ‘명절 전부터 느끼기 시작하여 명절 기간 내내 느낀다’고 답해 가장 많았다. 이어▲ ‘명절 전부터 느끼고 명절 이후에도 한동안 지속된다’(35.1%)▲‘명절 기간 동안만 느낀다’ (27%)  등의 순이었다. 

명절포비아를 유발하는 대상은 결혼유무와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미혼인 경우는 ‘친척’(45.9%)을 1위로 꼽았으며, ▲‘부모’(22.7%)▲ ‘직장 상사’(10.5%)▲‘조부모’(8.1%) 등의 순이었다. 기혼은 ‘시부모 등 시댁 식구’(34.3%)가 1위를 차지했으며, ▲‘배우자’(14.1%)▲‘부모’(12.1%)▲‘친척’(11.3%) 등의 순이었다. 

특히, 기혼의 경우는 성별 차이가 컸다. 기혼남성은 ▲‘배우자’(21.1%)▲‘부모’(19.5%)▲‘친척’(15.8%) 등의 차이가 크지 않았던 반면, 기혼여성은 ‘시부모 등 시댁식구’(73%)가 압도적으로 많았고, 이어 ▲‘배우자’(6.1%)▲‘친척’(6.1%) 등의 순으로 차이를 보였다. 

 직장인들이 명절 때 가장 듣기 싫은 말로는  ‘결혼은 언제 하니’(17.8%)가 1위였고  이어서 ▲‘돈은 좀 모아 놨니’(16.5%)▲‘살 좀 빼야(찌워야) 겠네’(13.7%)▲‘연봉은 얼마나 받니’(13.5%) 등이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