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KAIT, "갤노트10 판매사기 조심하세요"
이통3사 ·KAIT, "갤노트10 판매사기 조심하세요"
  • 강진일 기자
  • 승인 2019.08.13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통3사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갤럭시 노트10 5G 예약판매 기간 중 불법보조금등 판매사기 정황 포착.... 소비자에게 주의 당부
(사진:삼성전자)
이통3사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이하 KAIT)가 최근 갤럭시 노트10 5G 출시를 앞두고 불법 보조금을 미끼로 하는 휴대전화 판매사기 주의보를 발령했다(사진:삼성전자)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이통3사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이하 KAIT)가 최근 갤럭시 노트10 5G 출시를 앞두고 불법 보조금을 미끼로 하는 휴대전화 판매사기 주의보를 발령했다.

13일 이통3사는 최근 갤럭시 노트10 5G의 사전예약을 개시한 가운데, 이통사가 예고한 공시지원금을 크게 벗어나는 구매가격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나 밴드 등에서 홍보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신분증 보관이나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13일 현재 갤럭시 노트10 5G의 공시지원금은 이통 3사 모두 40∼45만원 수준으로 이통 3사 모두 실구매가는 70만원 내외 수준으로 예상되는 반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구매가격은 10∼20만원 수준으로 이러한 불법 지원금 지급을 약속한 뒤 종적을 감추는 소위 ‘먹튀’ 형태의 판매사기 소비자 피해 우려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특히, 이러한 판매사기는 단말기유통법 위반행위에 해당하고, 이용자 피해 발생 시 구제 방안도 마땅히 없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통3사는  먼저 판매점의 사전승낙서 정보를 확인하고 신분증 보관이나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영업점은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통3사 관계자는 "향후 이용자 차별을 유도하는 불법 지원금을 완전히 근절하고 서비스 및 품질 경쟁을 통해 갤럭시 노트10 5G를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균등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AIT 관계자는 "이통 3사와 함께 이용자 피해 예방 및 불법 영업의 폐단을 막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면서" 이런 불법행위를 목격하면 이동전화 불공정 행위 신고센터, 개인정보보호 자율감시센터등에 적극적인 신고 및 제보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