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인공유방 이식환자 중 인공유방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의심 증상..의료기관 방문 당부
식약처, 인공유방 이식환자 중 인공유방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의심 증상..의료기관 방문 당부
  • 신동찬 기자
  • 승인 2019.08.07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방 크기 변화, 피막에 발생한 덩어리나 피부 발진 등 인공유방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의심 증상 발생 시 병원서 치료받아야
식약처가 인공유방 이식환자 중 인공유방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BIA-ALCL) 의심 증상 발생 시 신속하게 의료기관을 방문할 것을 당부했다.(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인공유방 이식환자 중 인공유방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BIA-ALCL) 의심 증상 발생 시 신속하게 의료기관을 방문할 것을 당부했다. 인공유방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은 면역체계와 관련된 희귀 암의 한 종류로 유방암과는 별개의 질환이다. 의심 증상으로는 장액종으로 인한 유방 크기 변화, 피막에 발생한 덩어리나 피부 발진 등이 있다. 최근 인공유방 이식 부작용으로 인공유방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이 제기되고 있다.

7일 식약처는 인공유방 이식과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안전성 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인공유방을 이식한 환자는 가슴이 커지거나 덩어리가 생기는 등 인공유방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신속하게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검사를 받아야 한다. 증상이 없을 경우 예방 차원의 제거는 할 필요가 없다.

의료인은 인공유방 이식 환자가 인공유방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의심 증 있을 경우 신속하게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검사할 것을 환자에게 설명하고 인공유방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이 의심된다면 장액과 피막 표본을 채취하여 병리학 검사를 실시하여야 한다.

식약처는 이달부터 인공유방 환자에 대해 부작용 발생시 환자의 건강 상태를 지속적으로 점검할 수 있도록 인공유방의 부작용 조사를 위한 환자 등록 연구실시할 예정이다.

현재 자진 회수가 진행중인 엘러간 사()의 인공유방은 2007년 허가 이후 약 11만개가 수입되었으며, 최근 3년간 약 29천개가 유통된 것으로 파악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인공유방 이식 환자들이 안전성 정보를 참고하여 인공유방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의 의심 증상이 있으면 빨리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적절한 검사 후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