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석삼계탕 나트륨 덩어리, 농협목우촌 삼계탕 1팩만 먹어도 1일 나트륨 섭취량 97%
즉석삼계탕 나트륨 덩어리, 농협목우촌 삼계탕 1팩만 먹어도 1일 나트륨 섭취량 97%
  • 복요한 기자
  • 승인 2019.07.25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14개 즉석삼계탕 안전성과 품질, 표시 적합성 시험·평가
대상 등 일부 제품 영양 표시도 엉망..아워홈 삼계탕에선 이물도
간편식 즉석삼계탕에 나트륨 함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저감화가 시급해 보인다.(사진: 한국소비자원 제공)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간편식 즉석삼계탕에 나트륨 함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저감화가 절실해 보인다. 또한 CJ제일제당의 비비고 삼계탕, 풀무원의 삼계탕, 신세계푸드의 올반 삼계탕, 이마트 진국 삼계탕, 농협목우촌 안심삼계탕, 대상의 종가반상삼계탕 등은 일부 영양표시가 실제 측정치와 차이가 났다. 나트륨 등은 더 높은 반면 몸에 좋은 단백질등은 표시 보다 측정치가 낮았다. 아울러 아워홈고려삼계탕에서는 폴리에틸렌 조각 이물도 검출됐다. 이는 한국소비자원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즉석삼계탕 14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품질, 표시 적합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다.

25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우선 즉석삼계탕 14개 제품의 영양성분을 보니 한 팩의 평균 영양성분 함량은 열량 734kcal, 탄수화물 33g, 단백질 77g, 지방 33g, 나트륨 1497mg으로, 1일 기준치 대비 단백질 함량이 풍부했으나, 나트륨도 함량이 높아 저감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즉석삼계탕 한 팩은 평균 단백질 함량이 1일 기준치(55g) 보다 많은 139%(77g), 평균 지방 함량이 1일 기준치(54g) 절반 이상인 61%(33g)를 함유하고 있었다. 단백질의 경우 진국삼계탕(이마트)98g으로 가장 높았고, 대중삼계탕(해마로푸드서비스)61g으로 가장 낮았다. 지방의 경우 진국삼계탕(이마트)41g으로 가장 높았고, 삼계탕(홈플러스)22g으로 가장 낮았다.

반면 나트륨 함량은 기준치의 75%에 해당하는 1497mg으로 나타났다. 나트륨 함량은 안심삼계탕(농협목우촌)1938mg으로 가장 높았다.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안심삼계탕(농협목우촌) 한 팩만 먹어도 1일 기준치 2000mg97%에 달하는 1938mg을 섭취하게 될 정도다. 반면 진국삼계탕(이마트)1102mg으로 가장 낮았다. 따라서 즉석삼계탕은 가공식품으로 소비자가 나트륨의 섭취량을 조절하기 어려워 판매 및 제조업체의 자발적인 나트륨 저감화가 필요하다는 것이 한국소비자원의 지적이다.

표시의 경우 일부 제품은 영양성분을 자율적으로 표시했지만, 실제 함량과 표시된 함량에 차이가 있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표시상태의 경우 전체 14개 제품 중 10개 제품이 자율적으로 영양성분을 표시했고, 고려삼계탕(아워홈),고향삼계탕(하림), 삼계탕(홈플러스) , 수삼삼계탕(롯데쇼핑) 미표시 4개 제품은 영양성분 표시 도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함량과 표시된 함량이 차이가 있는 6개 제품 리스트/ 한국소비자원 

특히 영양성분을 표시한 10개 제품 중 6개 제품은 실제 함량과 표시된 함량이 차이가 있어 개선이 필요했다. CJ제일제당의 비비고 삼계탕은 나트륨 함량표시가 1030mg로 표시했지만 실제 측정치는 1344mg로 표시대비 130%였다. 풀무원의 삼계탕도 나트륨 함량 표시를 120mg로 했지만 실제 측정치는 156mg로 표시대비 130%였다. 이밖에 신세계푸드의 올반삼계탕은 150mg으로 나트륨 함량 표시를 했지만 실제 측정치는 189mg로 표시대비 126%, 이마트 진국 삼계탕은 733mg으로 나트륨 함량 표시를 했지만 실제 측정치는 1115mg로 표시대비 156%로 나타났다. 농협목우촌 안심삼계탕은 45g 탄수화물 함량 표시를 했지만 실제 측정니는 24g로 표시대비 53%, 지방의 경우 18g으로 표시했지만 실제 측정치는 36g으로 표시대비 200%로 나타났다. 대상의 종가반상삼계탕은 제품 영양 표시에 탄수화물 4g, 단백질 12g으로 표시했지만 실제 측정치는 탄수화물 3g, 단백질 9g으로 표시대비 각각 75%로 나타났다. 현행법상 탄수화물과 단백질은 표시대비 80% 이상, 지방과 나트륨은 표시대비 200% 미만 함유되어야 한다. 따라서 CJ제일제당, 풀무원식품, 신세계푸드, 이마트, 농협목우촌 등 5개 업체는 영양성분 표시 개선, 대상은 해당제품의 자발적 회수 및 표시개선을 하기로 했다.

안전성 시험항목은 전 제품에서 불검출 또는 기준에 적합했다. 반면 아워홈의 고려삼계탕에서 폴리에틸렌 조각이 검출됐다.

제품별로 보면 이마트진국삼계탕은 닭고기 외 부재료가 쌀, 수삼, 대추, 마늘, , 은행 6가지로 종류가 가장 많았다. 나트륨 함량이 1102mg으로 가장 낮았다. 단백질 함량이 98g으로 가장 높았고, 열량은 876kcal, 탄수화물은 28g, 지방은 41g이었다. 가격은 8980원으로 평균가(8,612)보다 다소 비쌌다.

해마로푸드서비스 (맘스터치)‘대중삼계탕은 나트륨 함량이 1,242mg으로 두 번째로 낮았다. 한 팩 가격이 6900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단백질 함량이 61g으로 장 낮고, 탄수화물 함량이 51g으로 가장 높았다. 열량은 705kcal, 지방은 28g이었다. 또한 제품에 표시된 영양성분 정보가 정확히 제공되고 있었다.

풀무원식품삼계탕은 가식부(닭고기 및 부재료) 함량이 989g, 국물이 489g으로 가장 많았다. 나트륨 함량은 1545mg으로 평균(1497mg)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열량은 779kcal, 탄수화물은 38g, 단백질은 77g, 지방은 36g이었다. 가격은 한 팩이 1400원으로 가장 비쌌다.

아워홈고려삼계탕은 닭고기 함량이 432g으로 가장 많았지만, 쌀 함량이 85g으로 가장 적어 탄수화물 함량도 16g으로 가장 적었다. 나트륨 함량은 1380mg으로 평균(1497mg)보다 낮은 수준이었다. 열량은 729kcal, 단백질은 79g, 지방은 39g이었음. 가격은 7980원으로 평균가(8612)에 비해 저렴했다. 대추씨가 없어 섭취에 용이할 수 있으나, 이물(폴리에틸렌 조각)이 검출됐다.

CJ제일제당 비비고삼계탕은 수삼 함량이 9.9g으로 가장 많았다. 나트륨 함량은 1376mg으로 평균(1497mg)보다 낮은 수준이었다.. 열량은 744kcal, 탄수화물은 42g, 단백질은 76g, 지방은 30g이었다. 한 팩의 가격은 9980g으로 두 번째로 비쌌다. 대추씨가 없어 섭취에 용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