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유니클로 배송 보이콧..유니클로 ”온라인몰 정상 운영 중“
택배노조, 유니클로 배송 보이콧..유니클로 ”온라인몰 정상 운영 중“
  • 전휴성 기자
  • 승인 2019.07.24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배노조 ”유니클로 제품만 배송 거부 운동...모든 일본제품 알수도 없어“

유니클로 “협력사 관련된 것은 말씀드리기 어렵다”
택배노조가 유니클로 배송 보이콧을 선언했다.(사진: 택배노조 제공)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전국택배노동조합(이하 택배노조)24일 일본 기업 유니클로에 대한 배송을 보이콧했다. 그러나 유니클로는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는 분위기다. 온리인도 정상 판매 중이다. 유니클로와 배송계약을 맺은 전담업체 여부가 관건이다. 유니클로측은 협력업체 관련 건에 대해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이다.

24일 택배노조는 오전 11시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정권의 경제보복 행위를 규탄하며, ‘유니클로 배송 거부등 범국민적 반일 물결에 동참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날 택배노조는 유니클로 배송거부 인증샷을 시작으로 실제 배송거부에 돌입한다유니클로는 불매운동이 확산되자 오래 못 갈 것이라며 우리 국민들의 투쟁을 폄훼했다. 또한 전범기 욱일기를 디자인에 지속적으로 사용하여 온 대표적 일본기업이다. 택배노동자들은 우리의 처지와 실정에 맞게 국민들의 불매운동에 동참하기 위해 유니클로 배송거부 운동을 전개한다고 말했다.

택배노조의 유니클로 배송 보이콧 방법은 택배노조 소속 택배 노동자가 소속된 물류창고 및 배송 구역에 고객들이 주문한 유니클로 주문 내역, 유니클로 포장박스 등을 확인해 제품 배송을 하지 않겠다는 뜻을 회사측에 전달하는 식이다.

택배노조는 이 경우 다른 택배기사가 배송을 할 수 있지만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CJ대한 통운을 비롯한 모든 택배기사들이 동참하면 보이콧이 가능하다며 택배노동자의 동참을 호소했다.

그러나 택배노조의 유니클로 배송 보이콧은 일본 전제품이 아닌 유니클로에만 국한된다. 전국민 밉상이 된 유니클로 배송 보이콧을 통해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한다는 이미지를 부각시키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택배노조 관계자는 본지와의 전화로 이번 배송거부 운동은 유니클로만 해당된다모든 일본 제품을 알 수도 없을 뿐만 아니라 배송거부도 어렵다고 말했다.

유니클로는 현재 온라인몰 정상 운영 중이며 협력사 관련된 것은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사진: 전휴성 기자)

택배노조 배송 보이콧을 당한 유니클로는 현재 온라인몰을 정상 운영 중이다. 현재로썬 택배노조 배송 보이콧의 영향이 미비한 것으로 보인다. 관건은 유니클로 전담 배송업체 여부다. 유니클로 제품을 전담 배송하는 업체가 있는 경우 택배노조 배송 보이콧의 영향이 미비할 수 밖에 없다. 반면 전담 배송업체가 없는 경우 치명적 영향을 받을 수도 있다.

이와 관련 유니클로 관계자는 컨슈머와이드와의 전화로 유니클로 온라인몰은 정상 영업 중이라며 “(배송 전담 업체 여부에 대해)협력사 관련된 것은 말씀드리기 어렵다. 다만 현재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만 밝힐 수 있다고 말을 아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