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기요, 배달의민족의 요기요 사장님 사이트 아이디·비번 수집 즉시 중단해라.. 법적대응 시사
요기요, 배달의민족의 요기요 사장님 사이트 아이디·비번 수집 즉시 중단해라.. 법적대응 시사
  • 전휴성 기자
  • 승인 2019.07.09 0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의민족, 배민장부 추가 ‘다른 배달앱의 매출까지 배민장부에서 한 번에 보기 기능’...배달앱의 업주 전용 사이트의 업주 아이디와 비밀번호 수집
요기요, 매장운영 관련된 다양한 종류의 정보 및 운영 노하우 정보 고스란히 담겨있어...배달의민족, 아이디와 비밀번호 수집하는 과정서 정보통신망법 위반 소지 다분 '법적 대응 시사
배달의민족이 배민장부 운영을 위해 요기요 등 다른 배달앱 업주 사이트 아이드와 비밀번호를 수집하고 있는 것과 관련, 경쟁사인 요기요가 즉시 수집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사진: 배민장부/ 배달의민족 제공)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배달의민족의 배민장부 개인정보처리 방침 변경과 관련,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이하 요기요)가 발끈하고 나섰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하 배달의민족)이 배민장부를 이용하는 업소주에게 요기요의 사장님 사이트(업주 전용 사이트)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수집하고 있기 때문이다. 요기요는 배달의민족에 요기요 사장님 사이트 아이디와 비밀번호 수집을 중단할 것을 요청하는 한편, 다양한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앞서 8일 배달의민족은 배민장부에서 오프라인 신용카드 결제를 통한 매출뿐 아니라 배달의민족 등 주요 배달앱을 통한 매출까지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도록 기능을 확대했다. 배민장부는 외식업 자영업자들이 간편하게 매출 현황 및 내역을 파악할 수 있도록 돕는 무료 서비스로  지난 1월 서비스를 시작했다. 자영업자 소상공인이 신용카드 등으로 결제된 매출 현황을 정기적인 알림 문자로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인 배민장부는 외식업종뿐만 아니라 편의점, PC, 의류 매장 등 어떤 업종의 자영업자라도 배민장부 서비스를 위한 간단한 가입 절차만 거치면 운영 업소의 카드사별 매출액 미매입·미입금 카드매출 등을 매일’, ‘매달같은 식으로 원하는 때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문제는 배달의민족이 새롭게 추가한 다른 배달앱의 매출까지 배민장부에서 한 번에 보기 기능이다. 이 기능을 이용하려면 해당 배달앱의 업주 전용 사이트의 업주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배민 장부 서비스상에 기입해야 한다. 최근 배달의민족은 당사 매출 정보, 다른 배달앱을 통한 매출 정보, 또 오프라인 카드 매출 정보를 연계하기 위해 배민장부를 이용하는 업주를 대상으로 각각 여신금융협회 아이디와 패스워드 등의 수집, 이용에 동의하는 개인정보처리방침 변경을 고지했다. 이 경우 배달의민족은 다른 배달앱 업주 전용 사이트의 업주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수집할 수 있게 된다. 마음만 먹으면 해당 배달앱의 운영 노하우 등 각종 정보를 마음대로 들여다 볼 수도 있는 상황이다.

배달의민족의 배민장부 개인정보 동의 페이지/ 배달의민족 제공

이와 관련 요기요는 8일 저녁 7시 입장자료를 배포하고 배달의민족에게 요기요의 사장님 사이트 아이디와 비밀번호 수집을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요기요는 요기요 사장님 사이트(업주 전용 사이트) 내에는 사장님들의 주문, 매출 정보뿐 아니라 매장운영과 관련된 다양한 종류의 정보와 요기요의 운영 노하우를 알 수 있는 정보들이 고스란히 담겨있다운영 효율화를 넘어선 아이디, 패스워드 등의 중요 개인 정보가 어떤 방식과 형태로 재가공되어 오남용 될 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배달의민족이 이 같은 정보에 접근할 수 있게 되는 것을, 직접적으로 배달앱 시장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플레이어인 배민이 현재 서비스 중인 단순 매출관리 여타의 서비스들과 비교하는 것은 적합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요기요는 배달의민족이 요기요 사장님 사이트(업주 전용 사이트)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모두 수집하는 것은 현행법에 위반될 소지가 있다고 보고 법적 대응도 시사했다.

요기요는 정보통신망법은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하여 비밀번호의 일방향 암호화 저장을 의무화하고 있다배달의민족의 설명에 비추어 보면, 배달의민족은 요기요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수집하는 과정에서 정보통신망법의 규정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에 요기요는 배달의민족이 사장님들의 요기요 아이디, 비밀번호를 수집하는 과정에서의 불법성에 관해 검토하고 있다사장님들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하여 확인되는 즉시 법적인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배달의민족은 외식배달서비스 쿠팡이츠를 준비 중인 쿠팡이 배달의민족 매출 상위 50곳 음식점 업주를 상대로 배민라이더스와 계약을 해지하고 쿠팡과 독점 계약하는 조건으로, 지금까지 월 (음식 배달) 매출 중 최대치를 현금으로 지급하겠다라는 식으로 공정거래법 위반했다며 쿠팡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