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주연속 하락 휘발유·경유 가격 내림세 가속도..ℓ당 전주 比 10원 이상 하락
3주연속 하락 휘발유·경유 가격 내림세 가속도..ℓ당 전주 比 10원 이상 하락
  • 최진철 기자
  • 승인 2019.06.22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셋째주 휘발유 가격은 ℓ당 전주 대비 15.7원...경유14.7원
1주일만에 서울지역 최고가 지역 탈환...최저가 지역은 새롭게 인천
6월 셋째주 휘발유 가격은 ℓ당 전주 대비 15.7원, 경유는 14.7원 내렸다.(사진: 컨슈머와이드 DB)
6월 셋째주 휘발유 가격은 ℓ당 전주 대비 15.7원, 경유는 14.7원 내렸다.(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최진철 기자] 주유소 휘발유·경유 가격 내림세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3주연속 하락하면서 내림폭도 커진 것. 6월 셋째주 휘발유 가격은 당 전주 대비 15.7, 경유는 14.7원 내렸다. 그러나 최극 미국과 이란 간 군사적 충돌 등 전운이 감돌면서 국제유가가 강보합세를 보이고 있어 언제까지 국내유가의 내림세가 유지될지 주목된다.

22일 오피넷에 따르면, 6월 셋째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15.1원 하락한 1512.5/, 경유는 14.7원 내린 1374.9/ℓ으로 3주 연속 하락했다.

상표별로 보면 휘발유 기준, 최고가 상표는 SK에너지로 1525.3/, 최저가 상표는 자가상표로 1489.1/ℓ을 기록했다. 경유 기준 최고가 상표는 역시 SK에너지로 1388.3/, 저가 상표는 자가상표 경유 판매가격은 1350.3/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1주일만에 다시 최고가 지역을 탈환했다. 앞서 전주에는 제주가 서울을 제치고 최고가 지역으로 올라선 바 있다. 6월 셋째주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13.0원 하락한 1600.3/ℓ로 전국 평균 가격 대비 87.8원 높은 수준을 보였다. 최저가 지역은 새롭게 인천이 차지했다. 인천의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28.7원 내린 1,485.0/ℓ로 최고가 지역 판매가격 대비 115.3원 낮은 수준을 보였다.

정유사 공급가격을 보면 발유 공급가격은 전주 대비 55.3원 하락한 1392.7/, 경유 공급가격은 49.2원 내린 1235.9/ℓ이었다. 사별로 보면 휘발유 기준, 최고가 정유사는 현대오일뱅크로 전주 대비 17.2원 하락한 1430.7/, 최저가 정유사는 SK에너지로 80.0원 내린 1367.4/ℓ이었다.

6월 셋째주 국제유가 동향을 보면 국제유가는 미국 원유재고 감소, 미국-이란 군사적 충돌 등의 상승요인과 세계 석유수요 증가세 둔화 전망 등의 하락요인이 혼재하면서 강보합세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