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버스파업하면 출퇴근 어쩌나... 서울 지하철 새벽2시까지 연장 운행
15일 버스파업하면 출퇴근 어쩌나... 서울 지하철 새벽2시까지 연장 운행
  • 최진철 기자
  • 승인 2019.05.14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김정렬 2차관 주재로 각 시도 부단체장 영상회의 열어... 지역별 버스노사간 협상 상황과  버스파업 시 비상수송대책 점검
(사진:컨슈머와이드DB)
(사진:컨슈머와이드DB/위 사진은 해당기사내용과 직접 관련없음)

[컨슈머와이드-최진철 기자] 국내 전국 주요 버스노선이 오는 15일 파업 돌입을 예고한 가운데 파업 시에 국민들의 교통 불편함을 덜 수 있도록  전국 지자체들이 대책을 세웠다. 서울은 지하철(새벽 두 시까지 운행)과 마을버스의 막차 운행이 한 시간 연장된다. 

14일 오후 국토교통부는 버스 파업을 하루 앞두고 김정렬 2차관 주재로 각 시도 부단체장이 참여한 가운데 영상회의를 열고 지역별 버스노사간 협상 상황과  버스파업 시 비상수송대책을 점검했다. 

버스파업의 경우, 우선 서울은 지하철과 마을버스 막차 시간이 한 시간 연장된다. 출퇴근 시간대 증차와 지하철 연계 무료 셔틀도 운영된다.  지하철은 84회 증차하고, 마을버스는 112회 증편된다. 무료셔틀은 25개 자치구별 20대 이상 운행될 계획이다. 

경기도는 전세버스 101대가 투입된다. 또 시내버스 및 마을버스가 13대 증편 운행되고, 택시부제를 해제해 2949대가 운행되도록 조치해 놨다. 

부산은 전세버스 270대가 투입된다. 마을버스 증차와 더불어 시·군구 소유버스 등이 노선에 추가돼 운행될 예정이다. 도시철도도 20% 늘리고 6394대에 대한 택시부제도 해제한다는 방침이다.

울산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버스 250대, 전세버스 63대, 관용차 7대 등 총 320대가 106개 노선에 투입된다. 택시부제 해제로 1565대가 운행될 예정이며  승용차 요일제 해제로 8030대도 투입된다.

김 차관은 “파업이 예상되는 노선 하나하나에 이르기까지 세심하게 투입버스 대수와 운행횟수, 홍보 등의 계획을 수립해야 대책이 원활히 이행될 수 있을 것”이라며 “출퇴근 시간에 대체 교통수단을 집중적으로 배치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교섭상황에 맞추어 지역별로 노선별 배차간격, 첫차-막차 시간 등 필요한 정보를 지역 주민들이 잘 알 수 있게 적극 홍보해 단 한 명의 국민도 불편함이 없도록 조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