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에너지취약계층 10만 가구에 ‘여름 전기료 바우처’ 지원...22일부터 신청 가능
서울시, 에너지취약계층 10만 가구에 ‘여름 전기료 바우처’ 지원...22일부터 신청 가능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5.1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대비 에너지 취약계층 대상 여름 전기요금 바우처, 올해 최초 시행.... 서울시, 몰라서 지원 못 받는 가구 없도록 서울에너지복지사 통한 방문 상담과 LED조명시공 등 에너지효율화 사업도 무상지원
(사진:서울시)
(사진: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서울시가 올여름 에너지 취약계층 10만 가구에게 가구당 8000원 가량의 전기요금 바우처를 지원한다. 

14일 서울시는 올해부터 힘겹게 무더위를 견디는 취약계층(노약자, 장애인 등이 있는 생계·의료급여 수급가구)을 위해 여름 에너지 바우처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2015년부터 에너지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가구당 겨울 난방비 12만원 내외를 지원해 왔으며, 올해부터는 하절기 에너지비용도 지원한다.

여름 바우처를 지원받으려면 오는 22일부터 평소 전기료 고지서를 가지고 관할 동 주민센터에 방문하면 된다. 단 이미 전기고객번호를 등록하고 이사, 가구원 변동 등이 없는 에너지 바우처 수급자는 별도의 신청 없이 자동 갱신된다.  

신청한 에너지 바우처의 사용은 7월~9월 고지된 전기요금으로 자동차감 된다. 바우처는 오는 7월부터 차감이 되며 남는 금액은 8,9월로 이월된다. 9월 이후에도 소진하지 못한 금액은 겨울철 난방비 바우처로 자동전환된다.

여름에 한번 에너지바우처를 신청하면, 겨울 난방비 바우처와 자동연계돼  겨울철 난방비 바우처를 별도의 신청없이 받을 수 있으며, 올 겨울철 바우처는 내년 4월까지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서울시는 서울시 전체 에너지취약계층 10만여 가구의 4%에 해당하는 4000여 가구가 제도를 잘 몰라 신청하지 못하는 점을 고려해 서울에너지복지사를 통해 신청이 잘 이루지지 않는 가구를 모니터링한 후 직접 방문하여 에너지바우처 신청 및 사용 상담을 진행하도록 한다. 

서울에너지복지사는 해당 가구를 방문, 전기료가 적게 나가는 LED전구로 교체하고 단열이 안 되는 창문에 방풍창호를 덧대어 주는 등 취약계층 에너지 효율화 시공까지 무상으로 제공한다.

구아미 서울시 대기기획관은 “올해, 최초로 시행되는 하절기 에너지바우처는 작년의 유례 없는 폭염으로 고생한 에너지빈곤층이 폭염을 조금이라도 견디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서울시는 무더운 여름철 에너지복지 사각지역이 없도록 서울에너지복지사와 함께 모든 에너지취약가정이 하절기 에너지바우처 및 생활에 꼭 필요한 에너지 효율개선 사업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