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남직원 수, 여직원 수보다 2.3배 많아... 연봉은 평균 1528만원 더 받아
공공기관 남직원 수, 여직원 수보다 2.3배 많아... 연봉은 평균 1528만원 더 받아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5.0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361개 공공기관 자료 분석 결과, 남직원의 수, 연봉등 여직원보다 월등히 많아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지난해 국내 공기업, 준정부기관 등 전체 공공기관의 남녀직원 성비(정규직 기준)는 평균 7대 3으로 남직원 비율이 월등이 높았다. 비율로는 남직원 수가 여직원 수보다 2.3배 많았다. 연봉에서도 남녀차이가 있어 남직원이 여직원보다 평균 1.3배, 액수로는 1528만원을 더 받고 있었다. 

9일 사람인이 공공기관 공시시스템(알리오)에 공시된 361개 공공기관(공기업 36개, 준정부기관 93개, 부설기관 23개, 기타공공기관 209개 포함, 2018년 기준)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분석결과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우선 2018년 기준 전체 공공기관의 정규직 상시종업원수(소수점이하 반올림)는 30만5593명으로, 2017년(29만1575명) 대비 1만4018명(4.8%) 증가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21만4612명,여성 9만982명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약 2.4배 더 많았다. 또, 전체 361개 공공기관 중 남성이 여성보다 많은 곳은 298곳으로 82.5%를 차지했다.

증가율은 남성은 전년보다 3.3%(6883명)늘고, 여성은 9.7%(8044명) 증가해 여성 증가율이 남성보다 6.4% 더 높았다.

직원수가 2000명 이상인 대규모 기관 중 남녀 성별 차이가 가장 적은 곳은 국민연금공단이었다. 남녀비율이 53대47(남:여)로 6%차이를 보였다. 다음으로는▲ 국민건강보험공단(9%)▲근로복지공단(16%)▲중소기업은행 (22%)▲대한적십자사 (24%)▲한국산업은행 (26%) 등의 순이었다.

연봉에 있어서도 성별 차이가 있었다.
 
지난해 공공기관의 1인당 평균 연봉은 6798만원이었는데 남성 평균 연봉은 이보다 464만원이 더 많은 7262만원이었다. 반면, 여성은 5734만원으로 전체 평균연봉보다 무려 1064만원이 더 적었다.  즉, 남성이 여성보다 1.3배(1528만원) 더 많은 연봉을 받고 있는 것이다.

또, 남성 평균 연봉이 여성보다 높은 기관은 전체 361개 기관 중 무려 352개(97.5%)에 달했다. 반면, 여성 평균 연봉이 남성보다 높거나 같은 곳은 9개에 불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