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24일부터 코스트코 결제 현금과 현대카드만 가능..카드 만들면 추첨 통해 샤넬 플랩백
이달 24일부터 코스트코 결제 현금과 현대카드만 가능..카드 만들면 추첨 통해 샤넬 플랩백
  • 최진철 기자
  • 승인 2019.05.09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 발급자 대상 이벤트...‘샤넬 플랩백(20명)’, ‘오메가 시계(30명)’, ‘구찌 클러치(40명)’, ‘뱅앤올룹슨 헤드폰(100명)’ 등
이달 24일부터 코스트코에선 현대카드와 현금만 사용할 수 있다. (사진: 현대카드)

[컨슈머와이드-최진철 기자] 이달 24일부터 코스트코에선 현대카드와 현금만 사용할 수 있다. 따라서 코스트코를 이용하려면 현대카드를 발급받아야 한다.

9일 현대카드에 따르면, 이달 24일부터 전국 모든 코스트코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몰에서 결제는 현금과 현대카드만 가능하다.

현대카드를 가장 쉽게 발급 받는 방법은 현대카드 홈페이지와 앱을 통해서다. 홈페이지와 앱 메뉴 내 카드안내·신청부문을 클릭해 원하는 카드를 선택한 후 본인인증과 카드 신청에 필요한 기본 정보를 입력하면 발급 신청이 완료된다. 특히, 심사를 통과하기만 하면 실물카드 수령 전에도 스마트폰 앱카드를 먼저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오프라인 매장에도 카드 발급 창구가 마련돼 있다. 현대카드는 전국 모든 코스트코 매장 인근에 현대카드 영업소를 설치하고, 코스트코 영업시간과 동일한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카드 상담과 신청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대카드는 코스트코 회원들을 위한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이번 달 19일까지 현대카드 앱에서 로그인한 후 코스트코 멤버십 번호를 입력하면 경품 이벤트에 참가할 수 있으며, 추첨을 통해 샤넬 플랩백(20)’오메가 시계(30)’, ‘구찌 클러치(40)’, ‘뱅앤올룹슨 헤드폰(100)’ 등 풍성한 선물을 증정한다.

한 이달 23일까지 현대카드로 코스트코 멤버십 연회비 자동납부를 신청한 모든 고객에게 로키 에코백을 선물한다. 연회비 자동납부를 신청한 후 코스트코 매장 인근에 있는 현대카드 사은행사장을 방문하면 에코백을 받을 수 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코스트코 결제 카드가 바뀌는 시점이 불과 15일 앞으로 다가왔다현대카드가 없는 코스트코 고객이 지금 현대카드를 신청하면 코스트코 내 카드 결제 서비스와 함께 다양한 경품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