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올 하반기 취약계층 공공근로사업 5285명 모집..월 평균 143만원
서울시, 올 하반기 취약계층 공공근로사업 5285명 모집..월 평균 143만원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5.06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8일부터 28일까지 15일간 모집...7월1일부터 12월20일까지 5개월 20일간 근로
임금은 1일 6시간 근무시 일 5만1000원
서울시가 올 하반기 취약계층 공공근로사업 접수를 8일부터 28일까지 진행한다.(사진: 서울시청/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올 하반기 취약계층 공공근로사업 접수가 이달 8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된다. 대상은 5285명이다. 오는 7월부터 12월까지 서울시 500, 자치구 4735명이 공공서비스 사업에 배치 근무된다. 이번 공공근로사업은 저소득 취약계층 시민들의 생계를 지원하기 위함이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하반기 공공근로사업은 71일부터 1220일까지 5개월 20일간 진행된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오는 8일부터 28일까지 15일간 주소지 관할 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신청가격은 사업개시일 현재 만 18세 이상이고 실업자 또는 정기소득이 없는 일용근로자로서 구직등록을 한 사람, 행정기관 등에서 인정한 노숙인 등이다. 또 신청자 본인 및 그 배우자, 가족의 합산 재산이(주택, 토지, 건축물 등) 2억원 이하이면서, 소득이 있더라도 기준중위소득 65% 이하인 경우 신청 가능하다.

선발된 인원은 서울시 공공부문 지역 현안 연계 및 청년 맞춤형 사업에 배치되며 16시간 이내, 5일간 근무를 하며 임금은 16시간 근무시 51000, 월 평균 약 143만원이다.

하반기 모집하는 서울시 공공부문의 신규 사업을 살펴보면 녹색교통진흥지역 운행제한 현장 홍보 및 운행 제한 콜센터 운영(차량공해저감과), 돈의문박물관 마을 전시공간 지킴이(문화정책과), 서울생각마루(뚝섬 자벌레) 문화공간 운영(한강사업본부), 녹색장난감 도서관 운영(보육담당관) 사업 등이 있다. 청년 맞춤형 사업으로는 서울거리예술축제 프로그램 기획운영 및 업무 지원(문화예술과), 서울시간행물 납본 및 기증업무 보조(서울도서관), 토양오염도 조사(보건환경연구원), 음악치료 프로그램 운영 효율화(은평병원) 사업 등 54개 사업(129)이다.

서울시는 경제적 어려움이 큰 사람들에게 우선적으로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여성세대주, 결혼이주여성, 장애인 등 취업 취약계층에 대해 가산점을 부여하고, 부양가족수, 가구소득 등도 함께 고려하여 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 공공근로사업이 생계가 어려운 취약계층 시민들에게 힘이 되는 일자리가 되고, 구직 중인 청년들에게는 일 경험을 제공하여 취업 역량을 키울 수 있는 일자리 징검다리가 되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