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1분기 실적보니, 첫 분기 영업이익 3천억원 돌파..사상 최대 분기 실적 달성
LG생활건강 1분기 실적보니, 첫 분기 영업이익 3천억원 돌파..사상 최대 분기 실적 달성
  • 전휴성 기자
  • 승인 2019.04.25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매출 1조 8748억원·영업이익 3221억원...전년동기 대비 각각 13.0%, 13.5%, 14.9% 성장
화장품, 음료, 생활용품 사업 모두 순항 중
LG생활건강이 처음으로 분기 영업이익 3000억원을 돌파했다. (사진: LG생활건강 사옥/ 컨슈머와이드 DB)
LG생활건강이 처음으로 분기 영업이익 3000억원을 돌파했다. (사진: LG생활건강 사옥/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LG생활건강이 처음으로 분기 영업이익 3000억원을 돌파했다. 또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 분기실적을 기록했다.

25LG생활건강이 공개한 1분기 실적에 따르면, 1분기 매출 18,748억원, 영업이익 3,221억원, 당기순이익 2,258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각각 13.0%, 13.5%, 14.9% 성장이다.

사업별로 보면, 화장품 사업은 매출 11396억원, 영업이익은 246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20.3%, 16.1% 성장했다.

’, ‘’, ‘오휘등 럭셔리 브랜드들이 고성장을 지속하며 화장품 사업의 성장을 견인했다. ‘는 국내 및 해외 고객의 높은 수요로 36%의 매출 성장을 달성했다. 초고가라인인 숨마는 전년 동기 대비 54%, ‘오휘더 퍼스트13% 성장하며 브랜드의 성장을 이끌었다.

생활용품사업은 매출 4014억원, 영업이익 434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7%, 3.5% 증가했다. 지난해 구조조정을 통해 중장기 경쟁력을 강화하고 체질을 개선한 결과다. 8대 카테고리의 시장점유율은 전년 말 대비 2.4% 상승한 37.1% 달성했다.

음료사업은 매출 3337억원, 영업이익은 325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5.3%, 9.4% 증가했고 시장점유율은 전년 말 대비 0.5% 증가한 31.8%를 기록했다. 탄산은 코카콜라’, ‘스프라이트등의 고른 성장으로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7.4% 증가했다. 비탄산은 파워에이드’, ‘갈아만든 배’, ‘씨그램등 주요 브랜드들의 성장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1.7% 성장했다.

이같은 성장에 힘입어 LG생활건강은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20053분기 이후 54분기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20051분기 이후 56분기 증가하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15년간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