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에서 가장 피하고 싶은 경쟁자는.... 이미 내정된 듯한 '낙하산형'
면접에서 가장 피하고 싶은 경쟁자는.... 이미 내정된 듯한 '낙하산형'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9.04.23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답자 57%, 경쟁자에 따라 영향 받아 - 부정적인 영향, 긍정적인 영향보다 약 3배 많아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구직자들이 취업면접에서 가장 피하고 싶은 사람으로 '낙하산형' 경쟁자를 가장 많이 꼽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사람인이 구직자 346명을 대상으로 ‘면접에서 피하고 싶은 경쟁자’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31.8%가 ‘이미 내정된듯한 낙하산형’을 가장 피하고 싶은 경쟁자 유형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어떤 질문도 막힘 없이 답변하는 능력자형’(22%)▲‘관련 업무 경험이 있는 올드루키형’(12.1%)▲‘명문대, 해외파 출신 등 고스펙형’(8.7%)▲‘수상경력, 자격증 등을 보유한 다재다능형’(8.4%)▲‘내 답변을 가로채는 인터셉트형’(4.3%)▲ ‘부모 배경이 화려한 금수저형’(3.8%)▲ ‘불량답변이나 울음으로 분위기 망치는 진상형’(3.5%)▲‘공통질문 등에서 내 대답에 시비 거는 딴죽형’(3.2%) 등의 경쟁자를 피하고 싶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은 해당 유형을 피하고 싶은 이유로 ‘정당한 평가를 방해하는 요소라서’(31.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고, 그 다음으로 ▲‘노력해도 넘어서기 힘들어서’(30.9%)‘나를 주눅들게 만들어서’(29.2%)▲‘실력과 관계 없이 상대가 주목 받아서’(22.3%)▲‘채용 평가자의 기대치를 높여놔서’(17.1%) 등의 이유를 들었다. 

면접에서 만난 경쟁자가 면접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질문했을 때 응답자 중 57.2%가 경쟁상대에 따라 면접에 ‘영향을 받는다’고 답했다.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 다는 응답은  72.7%로 긍정적인 영향(27.3%)을 받는다는 응답보다 3배 가까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이들 중 51%(복수응답)는 상대가 답변을 잘하거나 출중할 경우 ‘주눅들어서 내 답변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또, ▲‘긴장해서 면접에 집중한다’(28.3%)▲‘집중력이 급격하게 떨어진다’(26.8%)▲‘지나치게 의식하다가 답변할 기회를 놓쳤다’(22.2%)등 주로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었다.

반대로 상대가 답변을 잘 못하거나 실수를 할 경우에는 ▲‘자신감을 얻어 답변을 더 잘한다’(44.9%, 복수응답)▲‘나에게 관심을 집중시킬 수 있다’(42.4%) 등 긍정적인 영향을 받는다는 답변이 1,2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덩달아 실수하게 된다’(24.2%)▲ ‘집중력이 급격하게 떨어진다’(13.6%) 등 상대의 역량이 부족할 때도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다는 응답자가 적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