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전기차 성능, 효율성, 운전감 등 조절한다..현대·기아차 신형차부터 적용
스마트폰으로 전기차 성능, 효율성, 운전감 등 조절한다..현대·기아차 신형차부터 적용
  • 최진철 기자
  • 승인 2019.04.22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Tune-Up) 기술’ 세계 최초 개발
현대차와 기아차가 22일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Tune-Up)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사진: 현대·기아차)
현대차와 기아차가 22일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Tune-Up)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사진: 현대·기아차)

[컨슈머와이드-최진철 기자]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과 효율성, 운전감 등을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조절할 수 있게 된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Tune-Up)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Tune-Up) 기술은 앞으로 새롭게 출시되는 신형 전기차에 적용될 예정이다.

이 기술이 적용되면 운전자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로 전기차의 모터 최대토크 발진 가속감 감속감 회생제동량 최고속도 제한 응답성 /난방 에너지 등 총 7가지의 차량 성능을 일정 범위 안에서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기존에는 ‘ECO’, ‘NORMAL’, ‘SPORT’ 등 특정 드라이빙 모드를 선택했을 때 차량의 모든 성능이 해당 모드에 따라 일괄적으로 조정됐다면, 이 기술은 7가지 항목을 각각 다르게 조정할 수 있기 때문에 운전자가 기존에 없던 새로운 차량 성능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차종이 달라도 운전자가 자신에게 가장 익숙한 설정을 서버에서 내려 받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또 운전자가 목적지 설정 후 방전 걱정 없이 도착할 수 있도록 남은 거리와 전력량을 계산해 전비(電比)에 최적화된 상태로 차량의 성능을 자동 조정할 수도 있고, 운전의 재미를 원하는 운전자에게는 맞춤형 주행성능을 추천하기도 한다.

이 밖에도 사용자들끼리 커뮤니티에서 서로의 차량 설정과 느낌을 공유하면서 새로운 설정을 내려 받아 시도해보거나, 도심 고속도로 산악 등 도로 성격에 맞는 차량별 기본 추천 설정들을 적용할 수도 있다.

보안상의 문제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 현대·기아차는 사용자들이 설정을 서버에 업로드하고, 서로의 설정을 공유하는 과정 속에서 해킹 등 보안상의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했다며 차량 주행에 관련된 항목을 서버로 업로드하고 공유하는 과정 중 주요 성능 항목을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블록생성 방식으로 암호화하고, 분산 데이터 저장환경에 저장하기 때문에 해킹을 통한 임의 조작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사진: 현대·기아차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양사가 오는 2025년까지 23개 전기차를 포함해 모두 44개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갖출 예정인 만큼 내연기관이 아닌 차량에 특화된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할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스마트폰으로 차량의 성능을 조절하는 기술처럼 기존의 상식을 뛰어넘는 모빌리티 기술을 개발해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다양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전기차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