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지난해 매출 전년 比 65% 성장 4조4천억원 훌쩍..적자도 71% 증가
쿠팡, 지난해 매출 전년 比 65% 성장 4조4천억원 훌쩍..적자도 71% 증가
  • 전휴성 기자
  • 승인 2019.04.15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7만 평 규모물류인프라 구축, 2만4000명 직간접 고용 창출...로켓프레시, 와우배송 등 新서비스 투자
쿠팡이 지난해 매출 4조4천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적자도 1조907억원이나 됐다. (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쿠팡이 지난해 매출 4조4천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적자도 1조907억원이나 됐다. (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쿠팡이 지난해 성적표를 공개했다.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65%나 증가하며 4조원을 넘겼지만 적자역시 71%가 늘어 1조원대를 기록했다. 쿠팡측은 투자에 따른 적자폭 증가하고 해명했다.

15일 쿠팡이 발표한 외부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쿠팡의 지난해 매출은 44227억원으로 전년 26874억원 대비 65%나 증가했다. 전년 40% 성장했던 것을 감안하면 매출 성장에 가속도가 붙었다.

반면 매출 가속도 만큼 적자도 더 커졌다. 쿠팡의 지난해 영업손실은 1970억원으로 전년 6388억원 대비 71%나 급증했다. 2017년 기준 3년 누적 영업손실액이 17000억원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1년새 3억 영업손실에 버금가는 적자를 낸 셈이다.

이같은 영업손실 급등과 관련 쿠팡은 지난해 투자가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관계자는 “1년새 적자가 늘어난 이유는 신사업, 물류 사업 등에 투자가 증가했기 때문이라며 이는 곧 매출로 나타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쿠팡은 지난해 전국 12개 지역의 물류센터를 24개로 늘렸다. 37만 평, 축구장 167개 넓이의 물류 인프라는 자정까지 주문하면 다음날 배송되는 익일배송 서비스인 로켓배송의 핵심 시설이다. 지난해 쿠팡은 24000명을 직간접 고용했고, 인건비로 9866억 원을 지출했다.

쿠팡은 또 지난해 고객 감동을 위한 다양한 투자도 단행했다. 쿠팡은 로켓배송이 시작된 201458000종에 불과했던 로켓배송 셀렉션(상품 품목 수)을 지난해 500만 종으로 늘렸다. 또한 쿠팡은 애플, 아모레퍼시픽, 레고 등 인기 글로벌 브랜드와 직접 거래를 시작했다. 특히 가전 및 디지털 제품 카테고리 셀렉션은 전년 대비 8배 늘어난 약 38만 종으로 성장했고 매출도 2배 증가했다.

쿠팡은 지난해 10월 자정까지 주문한 신선식품을 오전 7시 전에 배송해 주는 로켓프레시 서비스를 시작했고 런칭 12주만에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했다. 또 쿠팡은 와우배송을 통해 200만 종 이상의 상품을 새벽배송과 당일배송하고 있다. 이 모든 사업에 쿠팡이 투자를 해 1조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냈다는 것이 쿠팡측의 설명이다.

김범석 쿠팡 대표는 우리는 고객을 감동시키기 위해 어느 누구도 시도하지 않았던 막대한 투자를 진행해 왔다이제 쿠팡 고객들은 전국 어디서든 아침 7시까지 신선식품을 배송받고 있다. 와우배송을 이용하면 인기있는 장난감부터 최신 노트북 컴퓨터까지 200만 종의 상품을 문 앞으로 당일 혹은 다음날 새벽까지 단 몇 시간 만에 배송 받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쿠팡은 앞으로도 고객이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라고 하게 될 때까지 고객 감동을 위한 기술과 인프라에 공격적으로 투자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